인천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재조정 돼야"
인천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재조정 돼야"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3.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개혁 인천행동, 시의회에 민심 반영한 선거구획정 요구
▲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초의회 2인선거구를 줄이고 3인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의회의원 선거구 획정에 2인 선거구를 최소화하고 3인 이상 선거구를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9일 인천시 선거구획정위원회는 6월 13일 지방선거에 기초의회의원 선거구획정(안)을 확정했다.

국회에서 기초의원 정수를 지난 6회 지방선거보다 2명 늘린 118명으로 확정했고, 시 선거구획정위는 기초의회 지역구를 2인선거구 16곳에서 13곳, 3인선거구 19곳에서 20곳, 4인선거구 3곳에서 4곳으로 조정한 선거구획정(안)을 발표했다.

이 획정(안)은 오는 15일 시의회에서 확정된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시의회에서 4인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쪼개는 것이다. 또 동구의 경우 1명의 시의원 선거구 내에 3인선거구가 2개 있는데, 이를 2인 선거구 3개로 쪼갤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2인선거구가 다양한 정치세력과 여성·청년 등 정치신인의 지방의회 진출을 가능케 하기 위한 중선거구제 취지를 왜곡하고 거대 정당의 독식을 가능케 한다”며 2인선거구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인천의 군·구의원 지역구 101석 중 97%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이날 자리에는 바른미래당·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 관계자들도 참가해 3인 이상 선거구를 보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인천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정의당 김응호 인천시당위원장은 “일각에서 시의회 다수당인 자유한국당이 선거구 쪼개기를 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자유한국당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도 이런 소문에 대해 당론으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개혁 인천행동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선거구가 확정되기 전까지 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또 선거구 획정에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한 시의원을 대상으로 낙천ㆍ낙선 운동도 벌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