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인천ㆍ경남에 외투지역 지정 요청
한국GM, 인천ㆍ경남에 외투지역 지정 요청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3.1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인 GM 투자계획 없어 험로 예상

한국GM이 12일 인천시와 경상남도에 외국인투자지역(외투지역) 지정을 공식 요청했다.

한국GM은 이날 2시께 세종시에서 인천시와 경남도 관계자들에게 각각 인천 부평공장과 경남 창원공장에 대한 외투지역 지정을 요청하며 투자계획 등을 설명했다. 최종 신청서는 13일에 제출하기로 했다.

지난 7일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산업통상자원부에 한국투자계획을 제출하겠다며 외투지역 신청의사를 밝힌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외투지역은 지자체가 산업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산업부에서 심의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자치단체장이 지정한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에 입주한 기업은 최초 5년간 법인세 면제, 향후 2년간 법인세 50%감면 등 많은 혜택을 받게 된다. 하지만 외투지역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제조업 3000만달러, 연구개발 200만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시설 신축 요건 등을 충족해야 한다.

그러나 GM의 투자 계획이 구체적이지 않아, 지금 상태로는 외투지역 지정이 어려울 전망이다. 결국 GM은 배리 엥글 사장이 지금까지 언급해온 신차 2종 배정·연간 50만대 생산, 28억 달러 신규투자 등 투자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마련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

한편, 한국GM에 대한 산업은행의 재무실사도 12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산업은행은 이번 실사에서 한국GM의 원가율, GM 본사의 대출 이자율 적정성 등을 살펴 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