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반도 평화는 생존이자 구체적 삶이다
[사설] 한반도 평화는 생존이자 구체적 삶이다
  • 시사인천
  • 승인 2018.03.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이 오는 4월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이다. 나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속한 만남을 희망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이 백악관에서 전해졌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시작한 남북 화해분위기가 급속하게 진전하더니 북미 대화까지 전망하게 한다.

평창올림픽 기간에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특사로 내려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김정일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고, 이에 화답해 문 대통령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을 특사로 보내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했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화해분위기가 실질적인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적극적 의지 천명으로 이어졌고, 4월 정상회담 개최 합의라는 성과를 낳은 것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2000년 4월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회담,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회담에 이어 세 번째다. 2007년 정상회담이 노무현 전 대통령 임기 말에 성사돼 아쉬움이 있다면, 이번엔 문 대통령 임기 초에 열린다는 점에서 기대치가 높다.

특히 앞선 두 차례의 정상회담이 낳은 6.15선언과 10.4선언이 북미 대결 국면 등으로 인해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으나, 북미 대화 국면이 열릴 것으로 보여 더욱 희망적이다. 북미 대화 의제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북미 수교가 예상되기에 더욱 그렇다. 4월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축, 남북 민간교류 재개 등의 길이 열리고, 이것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기 위해선 국민들의 관심과 지지가 필요하다. 그 힘으로 주변국의 지지도 견인할 수 있다. ‘한반도의 화약고’로 불리는 서해 5도 어민들이 뭍으로 나와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는 곧 생존이라며, 북방한계선에서부터 평화의 촛불을 밝히고 대내외에 한반도 평화를 호소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상징적 실천이다.

이들은 인천시장 선거 출마예정자들과 각 정당에 서해 5도에서 군사충돌 방지를 위한 남북군사회담 개최와 남북 수산업 협력 등을 제안하고, 교육감 후보에겐 서해 5도 안전과 평화를 위한 교육, 서해 5도 바로알기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한반도 평화는 생존이고, 구체적 삶이라는 걸 그동안 고통으로 체험한 결과다.

이에 반해 보수 정당은 남북 당국 간 노력을 ‘조건부 합의’ ‘위장전술’이라고 폄하하고 있다. 이산가족과 개성공단 피해자, 서해 5도 주민 등 남북관계 비정상화로 고통 받는 국민 걱정보단, 자신들을 지켜온 안보 프레임이 더 이상 쓸모없어지는 걸 걱정하는 모습이다. 그럴수록 국민과 더 멀어진다는 것을 모르는 것 같아 안쓰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