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유감’ 표명
정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유감’ 표명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02.13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이 한국지엠 경영상황 실사와 협의 진행”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다. 한국지엠이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하자, 정부는 13일 오전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어 한국지엠의 진행 상황을 논의했다.

이 관계기관 회의에는 기재부 1차관, 산업부 차관, 금융위 사무처장, 산업은행 부행장이 참석했다.

정부는 “이번 GM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생산 중단과 폐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힌 뒤, 산업은행이 한국지엠의 경영 상황을 실사하고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부는 “그동안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한국지엠 관련 진행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공유해왔다”며 “한국지엠의 지난 수년간 경영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게 산업은행이 GM 측과 협의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일자리와 지역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한국지엠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GM 측과 계속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했으며, “GM 측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한국 정부나 이해관계자와 성실히 협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