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천
> 정치/행정 > 6.13 지방선거
부평역 앞,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명당 부각?민주당 박남춘 의원, 4년 전 유정복 시장이 사용한 건물 선점
김갑봉 기자  |  weminpress@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20호] 승인 2018.02.09  18:07:28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_plus
   
▲ 4년전 유정복 시장(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선점 했던 건물을 이번엔 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선점했다.

인천 최대 유동인구를 자랑하는 부평역이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의 명당으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 4년 전 지방선거 때 유정복 후보가 사용했던 건물을 이번엔 박남춘(더불어민주당, 남동구갑) 국회의원이 선점했다.

부평역 앞에 있는 건물은 인천시장 후보들이 서로 차지하려 했던 건물이다. 해당 건물은 부평역을 이용하는 보행자뿐만 아니라, 부평역광장 교차로를 지나는 버스나 승용차에서도 쉽게 눈에 띠는 건물이다.

부평역 일대 주중 하루 유동인구는 약 75만명, 주말 85만명으로 인천 최대 유동인구를 자랑한다. 또한 아시아 최대 지하상가가 있어 젊은 층이 자주 찾고 있다.

때문에 전에는 부평역사에 사무실을 내고 후보자 이름과 기호를 내건 대형 펼침막을 둘렀는데, 2014년 부평역 앞에 새 고층건물이 들어서면서부터 이 건물이 선거사무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4년 전 유정복 국회의원이 처음 해당 건물에 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열었다. 유정복 시장은 부평의 이 선거사무소를 인천 북부권 표심을 얻는 기지로 활용하며, 초반 열세이던 지지율 격차를 극복하고 당선에 성공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박남춘 국회의원이 먼저 선점했다. 유정복 국회의원이 4년 전 국내 어디에든 사무실을 낼 수 있는 이점을 활용했다면, 이번에는 박남춘 국회의원이 이 이점을 활용해 선점한 것이다.

유정복 시장이 선거사무소를 내려면 시장을 사퇴한 뒤 예비후보를 등록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그렇게 하긴 어려운 조건이다. 유 시장 또한 4년 전 송영길 전 시장처럼 후보 등록 전까지 시장 직을 수행하다 후보로 등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동구갑을 지역구로 둔 박남춘 국회의원이 부평구에 사무실을 내자 일각에선 선거법 위반이라며 불만을 토로했으나, 선거법 위반은 아니다. 인천시선관위는 선거법 위반사항이 아니라고 했다.

한편, 같은 건물 2층에는 부평구청장 도전의사를 밝힌 차준택(민주당, 부평구4) 시의원이 선거사무소를 차리기로 했다. 차 의원은 3월 예비후보 등록기간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운동을 본격 활동 할 예정이다.

김갑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무리수 두는 인천시..3조8000억 경인아라뱃길 친수사업 강행
2
[단독]백령도 임야개간 옹진군 공무원 '셀프 특혜' 의혹
3
인천교육감 선거 단일화, 진보 ‘확정’·보수 ‘논의 중’
4
"인하대는 재단의 지갑이 아니다"
5
한국지엠노조, 정부에 경영 실태조사와 세무조사 촉구
6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인천시, 생활문화공간 조성 추진
7
백령도 임야개간 ‘공무원 셀프 특혜 의혹’ 감사 청구 간다
8
월미테마파크 사고 중구청장 부인 불구속 입건
9
인천평화복지연대 대표단 선출…“지방선거 적극 대응”
10
한국지엠 부실경영 ‘제3자 경영실태 조사’로 드러날까
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21558)인천시 남동구 미래로 17(구월동) 이노프라자텔 402호 | TEL 032-508-4346 | FAX 032-508-4347
상 호 : 시사인천 | 등록번호: 인천다01172 | 등록연월 : 2002.08.26. | 발행인·편집인 : 박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희
Copyright © 2007 시사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is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