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홍 “서해평화시대 이끄는 남동구 만들겠다”
김기홍 “서해평화시대 이끄는 남동구 만들겠다”
  • 김갑봉 기자ㆍ강재원 인턴기자
  • 승인 2018.02.0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구청장 선거 출마예정자 인터뷰 ⑦ 더불어민주당 김기홍(50) 청와대 행정관

2018년 지방선거가 5개월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촛불혁명은 대한민국 정치지형을 뒤흔들었고, 대한민국이 추구해야할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기도 했다. 그 흐름은 지역 곳곳에 스며들었다. 과연 누가 인천시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시사인천>은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출마예정자들을 소개한다. 남동구청장 선거 출마예정자들을 이미 소개했는데, 김기홍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행정관이 뒤늦게 출마 의사를 밝혀, 이번에 싣는다.

김기홍 청와대 행정관은 1967년 충북 영동에서 태어났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중문학을 전공했다. 1995년에 노동운동을 하기 위해 인천으로 왔다. 2002년 남동구의회 의원 선거에서 당선됐다. 2006년 인천시의회 의원 선거에서 낙선한 뒤 2010년에 다시 도전해 당선됐다. 현재 청와대 총무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김기홍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행정관.
1. 정치를 하는 이유와 이번 선거에 출마하려는 계기는 무엇인가

대학교에서 학생운동을 했다. 1995년에 인천으로 와 인천택시노동조합 사무국장직을 수행했다. 이후 구의원과 시의원을 지냈고, 2014년에 남동구청장 후보로 나섰으나 후보 단일화로 출마하지는 않았다.

학생운동과 노동운동을 한 뒤 정치에 나선 이유는 정치가 우리 삶을 바꾸기 때문이다. 모든 사회문제는 결국 정치로 귀결된다. 정치인은 시민들이 어떤 생활을 하고 있는지 체험하고 느껴야한다. 내 삶의 궤적을 보면, 늘 시민들과 함께했다. 이러한 경험을 살려 구민과 함께하는 남동구를 만들고 싶다.

2. 지역 활동 연혁과 내용을 소개하면

시의회에 있을 때 청소년인권조례를 준비해 만들기도 했다. 2014년 지방선거가 끝난 뒤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당에서 일했다. 인천과 남동구 현황을 전반적으로 다뤘고, 이해 폭도 넓혔다. 2016년에 문재인 대통령 경선캠프에 참가했고, 경선이 끝난 뒤에는 대선캠프에서 일했다.

3. 다른 후보와 차별화되는 장점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의정지원과장직을 맡았다. 현재는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에서 일하고 있다. 두 분께 배운 국정철학을 품고 있다. 이를 남동구에 뿌리내릴 수 있는 유일한 후보라 자부한다.

4. 현 구청장의 구정운영을 평가하면

장석현 구청장의 공은 잘 모르겠다. 주변에서 불통행정을 펼친다고 많이 비판한다. 나 또한 그렇다고 생각한다. 소통하고 구민들을 존중하는 행정을 펼쳐야한다.

5. 남동구에서 가장 시급한 현안은 무엇이고, 이를 어떻게 해결할 생각인가?

남동구는 경제ㆍ해양ㆍ관광 인프라가 풍부하다. 산업단지ㆍ소래포구ㆍ소래습지생태공원ㆍ인천대공원 등을 연계하려한다.

또한 엄마와 아이가 살맛나는 남동구를 만들고 싶다. 나도 맞벌이를 하다 보니 우리 아이의 장점이 무엇이고, 이를 어떻게 살려 아이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파악할 시간이 없었다. 구에서 지원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싶다. 부모들과 구가 소통하는 관계를 구축하고, 남동구에서 아이를 기를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하고 싶다.

서해평화시대를 이끄는 남동구가 돼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려 노력하고 있다. 노무현 정부가 만들었던 서해평화협력지대를 구체적으로 이어가려한다. 남동구가 이와 함께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개선공단도 열릴 것이다. 개성공단을 대표하던 여러 기업들이 남동공단에 있다. 개성공단과 남동공단을 연결할 것이다. 서해평화지대가 열리고 옹진군 일대에서 남북 공동어로가 형성된다면, 남동구 또한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6. 이번 지방선거는 본인과 시민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선거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지방분권이 구체적으로 실현되는지가 결정되는 선거일 것이다. 문 대통령이 추구하는 것은 중앙에 집중된 재정과 권한을 실질적으로 나누는 분권이다. 지방분권을 충분히 이해하고 터득한 사람이 지방행정을 이끌어야한다. 구민들께서 누가 적합한 사람인지 판단해주실 것이다.

7. 개헌에 대한 입장과 의견은

현재 여론은 대체로 4년 중임제를 요구하고 있다. 나 또한 이에 동의한다. 지방분권에 대해선 정당 간 이견이 있다. 여야의 손익계산을 빼고,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