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북부 건설현장 동절기 안전조치 ‘미흡’
인천북부 건설현장 동절기 안전조치 ‘미흡’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8.01.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현장 24곳 감독 결과, 16곳 사법처리ㆍ작업중지 명령

인천북부지역(부평ㆍ계양ㆍ서구, 강화군) 건설현장의 동절기 안전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지청장 이창열)은 동절기 콘크리트 조기 양생을 위해 갈탄을 때거나 콘크리트가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화합물질 음용으로 인한 질식이나 중독, 화재ㆍ폭발 등의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20일부터 한 달간 감독한 결과 안전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건설현장 24곳을 감독한 결과, 추락위험 장소에 안전난간을 설치하지 않는 등 사고 위험을 방치한 16곳의 사업주를 사법처리하고, 토사 붕괴 등 급박한 사고 위험이 있는 현장 5곳에 작업 중지를 명령했다. 또한, 노동자 안전교육이나 건강진단 등을 하지 않은 22곳에 시정 명령과 함께 과태료 총8445만원을 부과했다.

인천북부지청 관내 건설현장의 중대 재해 발생 건수는 2016년 총20건 중 13건(65%)이고, 2017년은 총25건 중 13건(52%)으로 중대 재해 비율은 낮아졌으나 여전히 높은 비율을 차지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창열 지청장은 “건설업에서 사망재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법 위반사항이 여전히 많아 올해에도 해빙기ㆍ장마철ㆍ동절기 건설현장 감독과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안전· 조치를 하지 않은 업체는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