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천
> 사회 > 사건ㆍ사고
송도 LNG기지 가스 누출 뒤늦게 알려져가스공사, “정밀진단 실시하고 보고체계 개선하겠다”
김강현 기자  |  isisapress@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8호] 승인 2017.11.13  18:05:35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_plus

   
▲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관계자들이 송도 LNG기지 가스 누출 사고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있다.<사진제공ㆍ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송도 LNG기지에서 지난 5일 가스 누출 사고가 일어난 것이 뒤늦게 알려져,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 원인 규명과 안전성 검사 요구에 나섰다.

이에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는 불꽃이 확인된 저장탱크 1호기를 저장탱크 내 압력문제로 판단하고 긴급조치 중이며, 정확한 원인 규명에 나섰다고 밝혔다.

인천환경연합에 따르면, 송도 LNG기지의 가스 누출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5년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했으나 1년가량 은폐하다가 다음해인 2006년 감사원에 의해서 밝혀진 적 있다. 또, 지난달 국정감사에서는 저장탱크 시설의 기둥 균열 140건을 비롯해 결함이 총184건 발견됐다.

송도 LNG기지는 1992년에 저장탱크 3기 건설이 계획돼, 시민 거주지로부터 18km 떨어진 곳에 건설됐다. 그러나 현재 20기로 늘어나 운영되고 있음에도, 주거지 간 거리는 2km 정도로 오히려 좁혀진 상태다.

인천환경연합은 “저장탱크 추가 건설이 주민 반대 논란 속에 진행 중이다. 이에 송도 주민은 물론이고 인천시민의 불안감은 날로 증폭되고 있다”고 한 뒤 “한국가스공사는 문제가 발생한 저장탱크뿐 아니라 노후화되고 있는 주변 LNG 저장탱크의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정보를 제공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과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12일 송도 LNG기지를 방문해 긴급점검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계양구 갑)ㆍ박찬대(연수구 갑) 국회의원과 시ㆍ구의원, 당직자 등 12명은 현장을 방문해 사고로 인한 주민피해 가능성과 사고 후 정부나 인천시에 신속한 보고가 이뤄졌는지를 집중 확인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구을) 국회의원 등도 조동암 시 정무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고 원인과 수습 상황 등을 확인했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정확한 원인 조사를 위해 약 13개월에 걸친 정밀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라며 “해당 저장탱크의 안전성과 건전성 확보를 위해 탱크정지ㆍ개방점검ㆍ정밀진단을 실시해 가스시설의 안전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 긴급사태 발생 시에는 유관기관ㆍ상급기관에 보고가 제대로 이뤄지게 매뉴얼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주민이 마을교사 돼 방과후학교ㆍ자유학기 수업 참여
2
글로벌 항공사 대한항공, 지구촌 곳곳서 나눔 활동 펼쳐
3
정대유 전 차장, “징계위원회 열리면 경찰에 신고하겠다”
4
[세상읽기] 인천도호부 ‘청사’를 인천도호부 ‘관아’로
5
청라국제도서관, 녹색건축대전 ‘최우수상’
6
정리의 비법
7
어쩌란 말인가? 배달대행 청소년노동자의 산재사고
8
물류기능 넘어 동북아 산업 전진기지 꿈꾸는 부산·광양항
9
시민단체, OCI 지하폐석회 처리 ‘시민감시단 구성’ 촉구
10
심혜진의 사소한 과학이야기 151. 탄산음료(1) 콜라
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21513) 인천시 남동구 경인로 764(간석동) 이화빌딩 401호 | TEL 032-508-4346 | FAX 032-508-4347
상 호 : 시사인천 | 등록번호: 인천다01172 | 등록연월 : 2002.08.26. | 발행인·편집인 : 박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희
Copyright © 2007 시사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is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