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인사 31인,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촉구
인천지역 인사 31인,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촉구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7.11.0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교조 중앙집행위원들이 9일 서울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법외노조 철회, 성과급 교원평가 폐지, 교육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출처ㆍ이강훈 전교조 인천지부장 페이스북>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인사 31명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했다.

양승조 인천지역연대 상임대표와 김영식 서구 민중의집 공동대표 등 31명은 9일 “문재인 정부는 대표적 교육적폐인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와 경쟁주의 교원정책을 중단하라”는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만든 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고 교육현장을 전횡하려했던 박근혜 국정농단 세력의 공작정치 산물이다”라며 “촛불혁명이 일어난 지 1년이 다가오는 시점에서도 전교조는 여전히 4년째 법외노조 상태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전교조의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오늘도 계속되고 있으며, 박근혜 정부의 탄압으로 해고된 수많은 해직자들은 직장과 학교로 돌아가지 못한 채 고통 받고 있다”며 “전교조를 법 밖에 방치한 상태로 노동 존중 사회는 성립하지 않는다. 문재인 정부는 ILO(국제노동기구) 핵심 협약 비준과 관련한 법 개정을 수차례 약속했다. 그 약속 이행을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하루 빨리 추진해 적폐를 청산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전교조 법외노조화를 즉각 철회하고 교원ㆍ공무원의 노동기본권을 조속히 보장할 것, 교육공동체를 파괴하는 성과급과 교원평가를 폐지할 것,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와 협력에 기초한 교육이 이뤄지게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강훈 전교조 인천지부장을 포함한 전교조 중앙집행위원 25명은 지난 1일 서울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법외노조 철회, 성과급 교원평가 폐지, 교육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진행했으며,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은 이날부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전교조는 최근 3일간 총투표를 진행했는데, 투표자의 77%가 ‘교육적폐 청산을 위한 연가투쟁’을 찬성했다. 이에 전교조는 오는 24일 하루 동안 연가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