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회 물의 속 해외연수 강행하는 계양구의회
예천군의회 물의 속 해외연수 강행하는 계양구의회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1.1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박 9일 일정으로 호주와 뉴질랜드 방문 예정
시민단체, “관광성 연수 추진 전면 취소해야”

 인천 계양구의회가 대부분 관광지 견학으로 채워진 해외연수를 10일 떠날 예정이다.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해외연수 가이드 폭행과 성 접대 요구 등이 국민 공분을 사는 가운데 추진되는 해외연수라 적절치 못한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계양구의회(의장 윤환) 자치도시위원회(위원장 조성환) 소속 의원 5명과 수행공무원 등 7명은 8박 9일 일정의 호주ㆍ뉴질랜드 해외연수를 10일 오후 떠난다.

애초 윤환 의장을 포함해 의원 6명과 수행공무원 3명 등 9명이 참여할 예정이었으나, 윤 의장이 ‘의원들의 해외연수 활동에 위축을 주지 않겠다’고 불참 의사를 밝혀 7명으로 준 것으로 알려졌다.

연수 목적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도시개발지역을 방문해 친환경 도시정책 우수 사례를 견학해 계양구 도시재생사업에 반영하고, 주요 관광자원 견학으로 계양산ㆍ경인아라뱃길 등의 활용 가치를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의원 1인당 경비 300만 원을 지출하는 연수 일정을 보면, 계양구의회가 2015년 1월 19일부터 4박 6일 일정으로 연수를 다녀온 호주 시드니를 다시 방문한다. 초선의원 3명을 제외한 나머지 의원 2명은 2015년에 호주 시드니를 다녀왔다.

또한, 시드니 블랙타운시티 의회와 뉴질랜드 로토루아 의회 방문을 포함한 4곳의 공식 방문지를 제외하고는 8박 9일 일정이 블루마운틴ㆍ오페라하우스ㆍ미션베이해안공원 등 대부분 유명 관광지 견학으로 채워져 있다.

계양평화복지연대는 지난해 12월 초 논평을 내고 “공무국외여행의 취지에 맞는 해외연수를 진행하라고 수년 전부터 구의회에 요구해왔지만, 이번에 제출된 계획을 보면 경비는 증액한 반면 과거에 보인 관행을 답습한 것도 모자라 퇴보한 것으로 판단되기에 해외연수 추진을 취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계양구의회가 2015년에 호주 해외연수를 다녀온 후 작성한 결과보고서가 허위로 작성된 의혹을 발견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그 이후 자치도시위원장과 기획복지위원장은 여행경비를 전액 반납하기도 했다.

계양평화복지연대는 “최근 국제적 망신을 사고 있는 예천군의회의 해외연수 추태가 알려지기 전부터 이미 계양구의회에 해외연수에 대한 문제제기와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며 “이번에 강행하는 해외연수도 목적에 부합할 수 있게 충분한 사전 준비와 제도 개선을 선행한 후 추진할 것을 촉구하며 공개토론을 제안했지만, 계양구의회는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서 “계양구의회는 해외연수에 대한 수정ㆍ보완 조치도, 제도 개선에 대한 약속도 없이 계양구민의 목소리는 무시한 채 외유성 연수를 강행하고 있다”며 “지방의회 해외연수가 국제적 망신거리로 전락해 지방의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이 국민적 관심거리가 된 지금, 계양구의회 의원들의 해외연수 강행은 32만 계양구민들을 부끄럽게 하고 분노하게 하는 행위로 지금이라도 당장 취소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성환 위원장은 “심의위에서 이미 심도 있게 논의하고 결정한 연수이고, 심의위에 계양평화복지연대 관계자가 참가했기 때문에 충분히 토론이 됐다고 본다”며 “3~4개월 전에 이미 블랙타운시티 시의회 등 기관과 면담 일정을 잡은 상황에서 취소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서 “의원들이 모여 출발 전 한 번 더 논의하기로 했고, 기관 방문 일정을 늘렸으며 관광지 방문은 최대한 줄이는 것으로 일정을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계양평화복지연대가 지난해 12월 공개한 계양구의회의 호주와 뉴질랜드 공무국외여행 일정표.
계양평화복지연대가 지난해 12월 공개한 계양구의회의 호주와 뉴질랜드 공무국외여행 일정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