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내항, 해양친수ㆍ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인천내항, 해양친수ㆍ문화공간으로 탈바꿈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1.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내항 개발 5대 추진전략 마스터플랜 발표
‘내항~개항장~북성포구’ 친수 공간 조성 등
시가 발표한 5대 특화지구 (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시가 발표한 인천 내항 개발 5대 특화지구.(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시가 9일 오전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인천 내항 미래비전 선포식을 열고 내항 개발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시는 시민단체와 전문가 등이 참여한 ‘인천 내항 재개발 협의추진위원회’에서 만든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시가 발표한 내항 개발 5대 추진전략은 ▲환황해권 경제 중추 거점 육성 ▲원도심 상생 발전 ▲역사문화가 살아있는 복합도심 조성 ▲지속가능한 스마트 정주 기반 구축 ▲미래 성장을 위한 혁신 기반 마련다.

시는 부두 입지와 주변 여건을 고려해 해양문화지구ㆍ복합업무지구ㆍ열린주거지구ㆍ혁신산업지구ㆍ관광여가지구 등 5대 특화지구를 계획했고,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할 수 있는 해양관광ㆍ개항장ㆍ원도심 등 3대 축을 조성해 공공성을 강화하는 상생 발전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철책 등에 가로막혀 있는 바다인 내항~개항장~북성포구를 연결하고 친수 공간을 조성한다. 또한 개항장의 역사자원을 보전ㆍ활용해 문화 재생 공간으로 조성 한다.

항만과 원도심 연계를 위해서는 개항장 전면부인 1ㆍ8부두에 공공시설을 도입하고, 시민들이 개항장과 내항을 쉽게 넘나들 수 있게 인도를 확보하는 한편, 내항의 모든 수변을 잇는 해안둘레길(11km)을 조성해 내항과 개항장이 하나의 공간이 되게 한다.

내항 마스터플랜은 부두 운영 상황을 고려하고 내항 물동량 변화에 맞춰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올해에는 1단계인 1ㆍ8부두 사업계획을 마무리하고, 시민ㆍ관계기관과 논의할 예정이다.

내항 개발은 1단계 1ㆍ8부두(0.42㎢) 2020~2024년, 2단계 2ㆍ6부두(0.73㎢) 2025~2030년, 3단계 3ㆍ4ㆍ5ㆍ7부두(1.85㎢) 2030년 이후에 물동량 추이를 분석해 진행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시민들의 국회 청원 등 시민의 힘으로 8부두 일부를 개방한 취지를 살려 올해 1단계 선도사업인 1ㆍ8부두 사업화 용역을 재개하고, 인천만의 항만 재생 패러다임으로 시민과 함께 발전시켜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북측에서 바라본 인천 내항 조감도 (사진제공ㆍ인천시)
북측에서 바라본 인천 내항 조감도.(사진제공ㆍ인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