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내년 학교 공기청정기 설치 예산 전액 ‘삭감’
인천시의회, 내년 학교 공기청정기 설치 예산 전액 ‘삭감’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12.0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위 “이산화탄소 발생 문제까지 검토해야”
마을교육공동체·업무추진비 일부도 삭감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강래)가 인천시교육청이 내년 3월부터 인천지역 초·중·고·특수학교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기 위해 편성한 예산 전액을 삭감했다.

시의회 교육위는 지난 4일 ‘2019년 인천시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 심사를 진행해 교육감이 요구한 예산 중 ▲공기 정화장치 확대 설치 지원 30억8000만원 ▲마을교육공동체 운영 2억원 ▲사업 업무추진비 8000만원 등 총 33억6000만원을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은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지원 2억4000만원 ▲옹진 외국어교육 지원 5000만원 ▲지역교육지원청 소속 4개 위(Wee)센터와 학교폭력원스톱 대응센터 운영비 1억 5600만원 ▲예비비 29억원 등으로 편성됐다.

시의회 교육위는 학교 공기청정기(공기정화장치) 설치 지원 예산과 관련해, 교실 내에 문을 닫고 공기청정기를 돌릴 경우 이산화탄소 발생이 크게 늘어 학생들의 건강 문제가 우려된다는 뉴스를 거론하고 사업의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삭감했다.

마을교육공동체 운영 예산은 폐교 리모델링이 마을교육공동체 사업과 관련이 없다며 삭감했고, 업무추진비는 너무 과하게 책정됐다는 이유로 일부를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 일부는 ‘학교폭력 예방’ 관련 지원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위센터 등 운영예산으로 편성했다.

김강래 위원장은 “학교 내 공기청정기가 설치된 이후 이산화탄소 문제로 흉물이 되면 안되는 것 아닌가. 이런 부분까지 철저히 검토해 예산을 편성하라는 취지로 삭감한 것”이라며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선에서 예산을 삭감·증액했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초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예산 총 37억 5000만원을 투입해 초·중·고·특수학교 교실 7475학급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힌 입장이라 예산 삭감으로 난감해하고 있다.

시교육청 평생교육체육과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가 심해져 올해 추가경정예산에 특수학교와 초등학교 공기청정기 설치 예산을 앞당겨 편성하고 설치를 추진 중인데 내년 예산은 삭감돼 난감하다”며 “이산화탄소 발생 관련해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시의회 예결산특별위원회는 오는 7일 교육위가 삭감·증액해 수정가결한 ‘2019년 인천시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의 심사를 진행한다. 교육위가 삭감한 예산이 예결위에서 부활할 가능성도 있다. 예결위를 통과한 예산(안)은 오는 14일 열리는 시의회 본회의에서 확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