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B노선 사업에 가려진 박남춘 1호 공약
GTX-B노선 사업에 가려진 박남춘 1호 공약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12.0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ㆍ시민들 GTX-B노선에만 관심
“서해평화도로로 평화시대 준비해야”

박남춘 인천시장의 1호 공약인 서해평화도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 사업에 가려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11일 GTX-B노선과 서해평화고속도로를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 사업으로 국토교통부에 신청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곧 발표할 예정인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이 두 사업이 포함되면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돼 사업이 3~4년 이상 빨라진다. 이 때문에 시는 핵심 사업 중에서도 더 중요하고 빠른 추진이 필요한 두 사업을 신청했다.

그런데 두 사업에 대한 관심도 차가 뚜렷하다. GTX-B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과 GTX-B노선이 지나는 수도권 12개 지역 기초단체장들이 나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고 있고, 시민들도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 사업을 빨리 추진해야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반해 서해평화도로에 대해서는 시민사회와 일부 정치인만 목소리를 낼 뿐이다.

시는 서해평화도로의 일부 구간인 ‘중구 운서동(영종도)~옹진군 북도면(신도)~강화군 길상면’ 구간(14.6km)을 국가균형발전 기반 사업으로 국토부에 신청했다. 사업비 7408억원(국비 5185억원, 지방비 2223억원)을 들여 제한속도 80km/h의 4차선 도로 건설을 2026년까지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중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신도대교가 1.8km, 신도와 강화도를 잇는 제2강화대교가 6.57km다.

강화에서 개성으로 넘어가는 다리나 교동에서 해주로 넘어가는 다리는 북한과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번 사업 신청에서는 제외했다.

서해평화도로 건설은 박 시장의 제1호 공약이자, 문재인 정부가 구상하는 한반도 신경제 구상 중 환황해경제벨트의 핵심 인프라다. 남북 정상이 평양선언에 합의한 서해공동경제특구의 중추로 강화에서 강원도 고성을 잇는 동서평화도로와도 연결할 계획이다. 개성공단과 인천항ㆍ인천공항을 잇는 물류 인프라 구축으로 평화통일시대 인천의 새 도약을 책임질 핵심 사업이기도 하다.

GTX-B노선 또한 인천뿐 아니라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와 거주지 등의 분배로 서울 집중 현상을 완화하고 수도권 집값 안정과 고용안정 등 여러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에 조속히 추진해야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서해평화도로는 뒤로하고 GTX-B노선에만 관심을 갖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박원일 인천평화복지연대 기획국장은 “평화시대를 앞두고 이 도로(서해평화도로)의 연결이 굉장히 중요한데, 대부분의 정치인이 민원 중심의 요구에만 응답하고 있어서 아쉬움이 크다. 다가올 미래를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서해평화도로 연결에도 힘을 쏟아야한다”고 말했다.

인천시가 계획중인 서해평화도로 구상도 (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시가 계획한 서해평화도로 구상도.(사진제공ㆍ인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