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롯데, 인천에 어떤 기업으로 존재할 것인가
[사설] 롯데, 인천에 어떤 기업으로 존재할 것인가
  • 시사인천
  • 승인 2018.11.2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터미널에 딸린 신세계백화점이 내년 1월부터 롯데백화점으로 간판을 바꿔 운영된다. 롯데가 인천시로부터 터미널 부지와 건물 일체를 매입했기 때문이다. 신세계는 1997년부터 시와 20년 임대차계약을 맺고 백화점을 운영했다. 그런데 2012년에 시가 롯데에 터미널 부지와 건물 일체를 9000억원에 넘겼다. 백화점을 내줘야할 처지에 몰린 신세계는 시와 롯데를 상대로 ‘터미널 부지 소유권 이전 등기 말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나 1ㆍ2ㆍ3심 모두 패소했다.

롯데는 인천터미널과 구월농산물시장 일대를 백화점ㆍ쇼핑몰ㆍ아파트단지 등이 들어서는 복합쇼핑몰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 대신 내년 5월 안에 롯데백화점 인천점(구월동)과 부평점을 매각할 예정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2013년 ‘롯데쇼핑이 인천터미널에 백화점을 새로 개장할 경우 인천ㆍ부천지역에서 롯데의 시장점유율이 63.3%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고, 이에 따라 경쟁 제한 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며 롯데백화점 인천점과 부평점, 중동점 가운데 두 개를 매각하라고 명령했기 때문이다. 이렇듯 인천의 쇼핑ㆍ유통시장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롯데는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에서 지난달부터 전산망 설치와 매장 리뉴얼 등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입주해있는 브랜드 대부분을 승계할 방침이란다. 하지만 지하1층에 있는 음식ㆍ음료 매장은 예외다. 입주업체를 전면 교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시장조사를 통해 수요에 적합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고르고, 거기에 적합한 입주업체 선정을 거의 마무리했다.

그런데 그 입주업체들에 인천 업체는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에 지역과 상생, 지역경제 발전 기여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이러한 요구를 외면하는 모습으로 비쳐진다. 현재 구월동 롯데백화점 인천점에서도 인천 브랜드를 찾아보기 어렵다. 음식ㆍ음료 매장들도 대부분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이다.

서울에 본사를 둔 대형쇼핑몰이 들어서면 그 지역의 부가 서울로 유출되기 마련이다. 현지에 법인 등기를 해야 그곳에 세금을 내고, 그래야 현지의 부가 현지에서 순환된다. 이런 면에서는 인천에 있는 백화점을 신세계가 운영하든, 롯데가 운영하든 상황이 달라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다만, 적어도 지역 업체와 상생하려는 태도와 모습을 보여야한다. 터미널 일대에 들어설 롯데 복합쇼핑몰의 주요 고객은 인천시민이 될 것이다. 또한 롯데가 인천에서 영업하기 위해선 인천의 유ㆍ무형 자산을 활용해야한다. 그래서 지역사회 공헌은 자선이 아니라 롯데의 의무다. 인천에서 어떤 기업으로 존재할지, 그 선택은 롯데의 몫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