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학생 추락사, 상해 치사 혐의로 10대 4명 긴급 체포
인천 중학생 추락사, 상해 치사 혐의로 10대 4명 긴급 체포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11.1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중학생이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 경찰이 또래 10대 4명을 상해 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오전 상해치사 혐의로 A(14)군과 B(15)양 등 4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A군 등은 전날 오후 6시께 친구인 C(14)군과 함께 연수구 청학동의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C군은 전날 오후 6시 40분께 아파트 화단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주민들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출동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CCTV에서 함께 올라가는 모습이 발견 됐고, 일부 학생은 때렸다고 시인했지만 더 조사를 해봐야 한다”며 “폭행으로 인한 추락 사고인지, 자살인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