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지시티, 투자가 아니라 엘지와 구글의 제품 구입하는 것”
“청라 지시티, 투자가 아니라 엘지와 구글의 제품 구입하는 것”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11.1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 청라지구 입주를 통한 ‘실질적인 투자’ 원칙 재강조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이 12일 열린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이 12일 열린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김진용)이 청라지구 지시티(글로벌 스마트 시티) 사업에 대해 다시 한 번 ‘구글과 엘지의 실질적 투자’를 원칙으로 강조했다.

김진용 청장은 지난 12일 열린 인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시티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한다’는 임동주 의원의 질의에 대해 “마치 구글과 엘지(LG)가 입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지시티는 민선6기 때 지방선거를 앞두고 시 정무경제부시장이 인천경제청이 아니라, 시 투자유치기획위원회(위원장 정무경제부시장)를 움직여 급하게 추진한 사업이다.

2026년까지 청라 국제업무지구 내 부지 27만 8722㎡(8만 4313평)에 사업비 약 4조 722억원(외국인 직접투자 6000만 달러 포함)을 투자해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글로벌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이었다.

민선7기 시정부가 출범한 뒤 사업시행자인 제이케이(JK)미래(주)는 지식산업센터 건설과 함께 사업부지의 40%에 이르는 11만㎡에 생활형 숙박시설(8000실) 건설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시는 ‘아파트나 다름없는 대규모 숙박시설이 국제업무지구에 들어서는 것이 우려되고, 구글ㆍ엘지의 직접 투자 의지가 약하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고, 지시티 사업 추진을 원하는 청라지구 주민들은 집단민원과 집회를 진행했다.

지시티 사업 논란은 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지속됐다. 임동주 의원은 “박남춘 시장은 지난달 24일 페이스북에 구글과 엘지의 사업을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구글과 엘지의 투자 의지가 없다고 했다. 시가 주민들에게 혼선을 야기하고 있다”며 “박 시장이 다시 한 번 적극 검토한다고 했으니, 경제청이 적극적으로 검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지시티 사업의 핵심은 청라 국제업무지구 총8만 4000평 중 3만 4000평의 용도를 생활형 숙박시설을 지을 수 있게 변경해달라는 것이고, 이를 허가해주면 개발이익금으로 지식산업센터와 오피스 등을 짓겠다는 것이다.

구글과 엘지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현은 구글과 엘지가 입주하는 게 아니라, 엘지의 가전제품과 사물인터넷에 구글의 스마트 시티 프로그램이 장착되는 것이다.

김진용 청장은 “지시티 사업을 무조건 반대하지 않는다. 엘지와 구글이 들어오는 걸 막는 게 아니다. 다만 잘못 알려진 부분부터 짚고 넘어갔으면 한다. 엘지와 구글이 들어오는 게 아니다. 투자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서 김 청장은 “엘지의 가전제품과 공조시설이 들어오는 것이다. 그리고 그 기기 위에 구글의 사물인터넷을 장착해 빅데이터 분석 등이 가능한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것이다. 구글과 엘지라는 회사가 들어오는 게 아니라, (입주자가) 엘지의 전자제품과 구글의 사물인터넷 시스템을 돈을 주고 구입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청장은 끝으로 “돈을 주고 엘지의 전자제품과 구글의 솔루션을 구입하는 것이 과연 청라를 위해 좋은 효과가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라며 “벤처기업(지구) 조성하면 청년일자리 늘어날 수 있다. 구글과 엘지가 창업지원센터 사업을 어떻게 실질적으로 구조화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이 부분이 해명되면 생활형 숙박시설을 풀어줄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