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홍영표 부평사무소 점거농성 돌입
한국지엠 노조, 홍영표 부평사무소 점거농성 돌입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11.0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자동차 용접공 출신···그때 그 사람 맞는지 의문”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8일 오후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부평구사무소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곧바로 점검 농성에 돌입했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8일 오후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부평구사무소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곧바로 점검 농성에 돌입했다.

지엠(GM)이 한국지엠 법인 분할에 이어 부평공장의 ‘물적분할’까지 추진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이하 노조)의 반발이 거세다.

참고로 물적분할이란 분리ㆍ신설된 회사의 주식을 모(母)회사가 전부 소유하는 기업분할 방식을 말한다. 기존 회사가 분할될 사업부를 자회사 형태로 보유하므로 자회사에 대한 지배권을 계속 유지한다.

한국지엠은 부평공장 내 부지 43만 6000㎡를 3개로 분할할 계획을 세우고 있고, 지식산업센터와 연구동이 있는 2개 필지는 신설될 연구개발(R&D) 법인, 생산시설이 있는 필지는 기존 생산 법인이 소유권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지난 8일 오전 부평구청장 면담에서 법인 분리 인허가 불허를 요구한 데 이어, 오후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부평구을) 원내대표의 지역사무소(부평구 갈산동)를 점거하고 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노조는 부평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지엠의 한국지엠 법인 분리를 규탄한 뒤 차준택 부평구청장을 만나 인허가 거부를 요구했다.

지엠이 연구개발ㆍ디자인ㆍ생산ㆍ판매ㆍ정비 등 완성차 제조 부문을 모두 갖춘 한국지엠에서 연구개발ㆍ디자인 분야를 분리해 새 법인을 설립하려면, 현재 한국지엠이 보유한 토지와 건물 등의 재산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부평구의 인허가를 받아야한다.

노조는 “인허가 과정에서 부평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뒤 “지엠의 불법, 탈법, 편법에 대해 꼼꼼한 감시와 검토를 거쳐 엄정하게 결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 뒤 노조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지역사무소로 이동해 홍 의원을 규탄했다. 노조는 “홍 원내대표는 한국지엠 법인 분리 사태가 발생한 이후 단 한 번도 얼굴을 내비치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임한택 노조 지부장은 “홍 의원은 그동안 한국지엠에서 발생하는 노사 문제에 대해 중재자를 자임하며 온갖 생색을 냈다. 그랬던 홍 의원이 7월 20일 한국지엠 법인 분리 발표 이후에는 단 한 마디의 공식적 말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순기 노조 사무지회 부지회장은 “홍 의원은 한국지엠 용접공 출신임을 자랑했다. 현재 홍 의원이 그때 그 사람이 맞는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의 지역사무소 점거 농성에 돌입한 노조는 홍 의원과 면담이 이뤄질 때까지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