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공대 교수, 연구비 7억 횡령 혐의로 경찰 수사
인천대 공대 교수, 연구비 7억 횡령 혐의로 경찰 수사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11.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원 학생 커뮤니티 제보로 알려져
인천대 자체 감사 후 경찰에 수사 의뢰
인천대학교 대학본부 (사진제공ㆍ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대학본부 (사진제공ㆍ인천대학교)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에서 교수가 7억원이 넘는 연구비를 횡령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인천대가 업무상횡령 및 사기혐의로 고발한 공과대학 소속 A교수에 대해 수사중이라고 7일 밝혔다.

이런 내용은 인천대 학생 커뮤니티에 A교수의 연구원이라고 밝힌 한 학생이 제보하며 알려졌다.

이 제보자는 A교수가 자신뿐만 아니라 연구원에 있는 모든 연구원들의 인건비 통장을 공동으로 관리하며 연구비가 입금 되면 일괄 출금 해 현금으로 30~40만원을 준 뒤 나머지는 교수 자신이 가져가는 방식으로 연구비를 횡령했다고 제보했다.

뿐만 아니라 가짜 회의록 등을 만들어서 회의비를 챙기는 등, 재료비ㆍ기타 경비 등에 대한 횡령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내용을 접수한 인천대 감사팀이 조사를 벌였고, 이를 근거로 연수경찰서에 수사 의뢰를 한 것이다.

인천대 자체 감사에 따르면 A교수는 2013년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39개 연구를 진행하며 연구원 48명의 인건비 7억 5000여만원을 본인이 관리했다.

인천대 관계자는 “지난 8월 말에 연수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고 최근 수사개시 통보가 왔다. (A교수는) 아직 경찰에 출석 하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