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포스코, 부당노동행위 심각”
이정미, “포스코, 부당노동행위 심각”
  • 박도훈 인턴기자
  • 승인 2018.10.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포스코에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이정미 정의당 의원과 포스코노조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ㆍ포스코노조)
이정미 정의당 의원과 포스코노조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ㆍ포스코노조)

포스코가 부당노동행위를 일삼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의원은 전국금속노동조합 포스코지회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는 노조를 막기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포스코는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포스코는 직원들을 관리하는 담당자를 두고 카카오톡 직원 대화방에서 노조를 비방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제공ㆍ포스코노조)
포스코는 직원들을 관리하는 담당자를 두고 카카오톡 직원 대화방에서 노조를 비방할 것을 지시했다. (사진제공ㆍ포스코노조)

노조에 따르면 포스코는 직원들을 관리하는 담당자를 두었다. 이들은 사내 게시판에 노조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고, 공공연하게 카카오톡 직원 대화방에서 노조를 비방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장에서 '주임단 비상대책 1차 회의'가 열려 직원들을 성향에 따라 분류했다. (사진제공ㆍ포스코노조)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장에서 '주임단 비상대책 1차 회의'가 열려 직원들을 성향에 따라 분류했다. (사진제공ㆍ포스코노조)

또한 포스코 광양제철소 공장에서는 지난달 ‘주임단 비상대책 1차 회의’가 열렸다. 이 회의에서는 직원 성향을 회사 우호그룹(○), 불만/가입의사(△), M(민주노총 금속노조) 가입 의심/확인(×)으로 분류했다.

권영국 법률자문단 변호사는 “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해 관리자를 조직적으로 동원한다는 징후가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 관리자들을 조직적, 체계적으로 동원해 특정 노조로의 가입을 협박하고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에 지난달 16일 설립된 노조는 회사에 수차례 면담을 요청했지만, 아직 답을 받지 못한 상태다. 또한 지난 19일 회사에 교섭요구 공문을 보내 답을 기다리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최근 노조 설립과 관련해 부당노동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사내 게시판은 익명으로 운영된다. 어떤 직원이라도 자신의 생각을 게시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 의원은 “고용노동부는 지난 해 6월 부당노동행위 근절 방안을 발표했다. ‘부당 노동행위 혐의가 드러난 사업장은 관할 지청별 준비기간을 거쳐, 지체 없이 특별근로감독 등 다양한 수단으로 엄중 대처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포스코에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야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