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오존 비상···작년보다 2배 급증
인천, 오존 비상···작년보다 2배 급증
  • 백종환 기자
  • 승인 2018.10.1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존, 호흡기질환자에게 나쁜 영향···지속 관리 필요

인천지역 올 오존주의보 발령이 작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 4월 15일~10월 15일 사이 발령된 오존주의보는 11일(15회)로 지난해 같은기간 5일(7회)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올 오존주의보는 동남부 8회, 서부 5회, 영종 2회 등이며, 강화는 전년도에 이어 주의보발령이 없었다.

특히 올 첫 발령은 4월 19일로 지난 2015년 이래 지속적으로 시기가 앞당겨져, 하절기 폭염이 아닌 상황에서도 고농도 오존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졌음을 보여준다.

또한 최고농도는 작년 0.132ppm에서 올 0.160ppm으로 증가해 하절기 대기질 관리와 시민건강 피해예방이 요구된다.

전국적으로는 올해 총 489건의 오존주의보가 발령돼, 전년도의 276건 대비 77.1% 증가했다. 강원을 포함한 수도권은 165건으로 작년 102건에 비해 61.7% 늘었다. 최근 5년간 집계를 보면 부산·울산·경남 지역과 수도권 지역의 증가세가 두드러 지고 있다.

오존은 하절기의 대표적인 가스상 대기오염물질로 호흡기, 심장질환, 폐질환자나 민감계층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마스크로도 걸러지지 않아 외출을 자제하거나 저감을 위한 행동요령을 지키는 것 외에는 뾰족한 예방법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