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 한 사립유치원, 원장 동생 통장에 5천만원 ‘적발’
[단독] 인천 한 사립유치원, 원장 동생 통장에 5천만원 ‘적발’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10.18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공금 유용 의혹으로 경찰에 수사 의뢰 … 2018년에도 상당수 사립유치원 적발

인천시교육청과 지역교육지원청의 올해 감사에서도 사립유치원의 각종 비위행위가 드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인천의 한 사립유치원은 원장 동생 명의의 통장에 5000만원을 장기간 입금했던 사실이 적발돼 공금 유용 의혹으로 경찰에 수사가 의뢰됐다.

<시사인천>이 인천 지역교육지원청 5곳의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2018년 상반기 사립유치원 재무 감사 결과는 남부와 서부교육지원청 2곳에만 공개 돼 있다.

서부교육지원청은 지난 6~7월 5개 사립유치원을 감사한 결과 이중 4개 유치원의 부당행위 사실이 드러났다. 남부교육지원청도 지난 7~8월 4개 사립유치원을 감사했는데, 4개 모두 부당행위로 적발됐다. 9개 감사 대상 사립유치원 중 8개가 적발된 것이다.

사례를 보면 대금을 지급하면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거나 거래명세표, 영수증 처리를 하지 않은 금액이 3억원(255건)에 달하는 유치원, 1억원이 넘는 공사를 진행하며 면허가 없는 무등록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고 대금을 지급한 유치원이 적발됐다.

다른 유치원은 사학연금관리공단에서 개인용도로 대출을 받아 유치원 회계에서 납부를 하다 적발됐고, 또 다른 유치원은 통학버스 2대를 구입하면서 대금을 일시불로 납입해놓고도 36개월 할부계약을 한 것처럼 원장의 계좌에 원금과 이자를 유치원 회계에서 입금하게 해 총1920만원의 이자를 편취했다가 회수 조치됐다.

아울러 서부교육지원청의 2018년 하반기 감사에서 한 사립유치원은 유치원과 전혀 관련이 없는 원장 동생 명의의 통장에 5000만원을 넣었다가, 감사를 앞두고 유치원 회계 통장에 다시 넣어 놓은 사실이 드러났다. 서부교육지원청은 공금 유용 의혹이 있는 것으로 보고 해당 유치원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시교육청은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사립유치원 감사결과 자료를 실명으로 이달 안에 공개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논의를 거쳐 이달 안에 감사결과를 유치원의 실명이 포함되게 공개하기로 했다”며 “유치원 원장이나 설립자, 교사 등 개인 이름은 포함하지 않고 공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