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천시, 체육회 ‘갑질’ 사무처장 후보 “결격사유 없어”
[단독]인천시, 체육회 ‘갑질’ 사무처장 후보 “결격사유 없어”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10.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광범위하게 수사 중” 말아껴
시민단체, “박남춘 인사검증 부실” 반발

 

인천시체육회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인천시체육회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인천시가 ‘갑질ㆍ상납’ 의혹이 불거진 시체육회 사무처장 후보자를 그대로 임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갑질ㆍ상납’ 의혹이 경찰 수사까지 확대된 상황에서 시가 강행하겠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인천시는 체육회 유력 사무처장 후보자의 ‘갑질ㆍ상납’ 의혹이 불거지면서 재공모 가능성이 제기되자 자체 검증결과를 보고 결정하겠다며 재공모설을 일축한 뒤, 행정절차대로 진행하겠다고 했다.

시는 지난 10일 “현재 2명의 후보자에 대한 신원조회 의뢰 중(10.12일 기한)”이라고 한 뒤, “후보선정 및 시체육회 대의원총회와 이사회 동의절차 등 일련의 행정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신원조회 결과 후보자 두 사람 모두 결격사유가 없다며, 계획대로 행정절차를 밟겠다고 했다. 시는 “후보 두 명 모두 결격사유가 없었다. 두 사람 중 한 사람이 결정되면 다음 주 중 체육회 이사회의 동의를 얻어 인선을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 후보 중 누가 사무처장에 적합하냐는 질문에는 '지난달 28일 체육회대의원대회 때 각 후보가 받은 점수가 그대로 반영되는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갑질ㆍ상납’ 의혹이 불거진 후보자를 사무처장에 임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앞서 인천시체육회는 지난달 28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곽희상 전 체육회 부장과 조민수 전 남구 비서실장을 사무처장 후보로 인천시장에게 추천했다. 대의원 63명 중 55명이 참석해 곽 후보가 27표, 조 후보가 13표로 1, 2위를 차지했다.

사무처장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두 후보 중 적합한 인물을 낙점하면 인천시체육회 이사회의 동의를 거쳐 확정하는 방식이다. 인천시장이 이사회 이사장을 겸하고 있어 사실상 사무처장 임명은 박 시장의 몫이다.

시는 신원조회 결과 사무처장 후보자의 결격사유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갑질ㆍ상납’ 의혹에 대해 경찰이 광범위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임명을 강행 했다가, 각종 의혹이 사실로 들러날 경우 박 시장의 인사검증 시스템은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미추홀경찰서는 시 체육회에 접수된 ‘갑질ㆍ상납’ 피해자들의 진정서를 토대로 관련자들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곽 전 부장이 체육지도사 A씨의 자리 이동 대가로 고급 양주를 상납받고, 부하 직원 B씨에게 '머리 박아'를 시킨 사건 등에 대해 조사 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곽 전 부장은 ‘원산 폭격’ 외에 다른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앞서 미추홀경찰서는 곽 전 부장의 ‘갑질’ 의혹과 관련해 지난 7월부터 약 한 달간 내사를 진행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은 시체육회 직원이 14명에 달했다.

하지만 곽 전 부장이 시체육회 사무처장으로 유력하다는 얘기가 퍼지자,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진술해 수사는 일단락됐다. 그 뒤 <시사인천> 보도로 추가 의혹이 드러나자 경찰이 지난 4일 재수사에 착수했다.

미추홀경찰서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혐의를 얘기하긴 어렵다”며 “체육회에서 진정서와 조사보고서, 채용기준, 해촉기준 등의 자료를 받아 관련 사건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다. 광범위하게 조사 중이고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박남춘 시장에게 선 검증 후 임명을 요구하는 서한문을 전달했던 인천평화복지연대 이광호 사무처장은 “신원조회는 과거 범죄만의 기록이다.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포함되지 않았다. 갑질과 상납 피해자가 구체적인 금액과 장소까지 진술했다. 결격사유가 없다고 한 것은 시의 인사검증이 부실하다는 말밖에 안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