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가을이 왔다' 송도공연 가능성 크다
박남춘 시장, '가을이 왔다' 송도공연 가능성 크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10.0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측에 아트센터 인천 공연 적극 요청
남북민속촌건립, 스마트시티 학술회의도
북측 "남북관계 진전되면 인천이 핵심"
박남춘 인천시장이 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평양에서 열린 10ㆍ4선언 11주념 기념행사 참석 소감을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평양에서 열린 10ㆍ4선언 11주념 기념행사 참석 소감을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 참석 소감을 8일 밝혔다.

박 시장은 “북측에서 비중 있는 분이 ‘남북관계가 진전되면 인천이 핵심이다’라고 말했다. 10·4선언의 중심이 인천이라는 얘기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북측의 분위기가 바뀌어서 과거처럼 지원만 하는 사업은 크게 관심을 갖지 않고, 상생협력과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남북교류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 박 시장은 “시장 치적을 내세우기 위해서 하는 사업이나 단발성 사업은 지양하고 시민·기업인들과 연계해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추후에는 기업인·시민들과 함께 ‘인천 사절단’을 꾸려  방북하고싶다”고 말했다.

북한 예술단의 ‘가을이 왔다’공연 유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시장은 “가을이 왔다 공연을 인천에서 유치하기 위해 많은 얘기를 했다. 인천은 다른 지자체에 비해 서울과 가깝고 북측 공연단이 선박이나 비행기를 이용해서 올 경우에도 송도까지 거리가 가까워서 적지라고 생각한다. UN기구들도 송도에 있기 때문에 의미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측에서는 과학과 교육 부분에 관심이 굉장히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송도 스마트시티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고 인천에서 공연을 하게 된다면 그때 송도를 자세히 소개해주겠다는 약속도 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남북민속촌을 인천에 건립하고, 스마트시티 등과 관련된 국제 학술대회를 함께 열고 싶다는 의견을 북한 관계자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양 행사는 지난 9·19 평양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10·4선언 11주년 행사를 의의 있게 치르자’고 말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로, 남측인사 150명에 대한 선정은 노무현 재단에서 주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