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부평구지부, 2018 단체교섭 요구서 전달
공무원노조 부평구지부, 2018 단체교섭 요구서 전달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8.09.1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사회 개혁과 노동조건 개선 담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부평구지부(지부장 홍준표)는 공직사회 개혁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2018년 공무원노조 단체교섭 요구서’를 13일 부평구(구청장 차준택)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체교섭 요구안은 전문과 본안 85개조, 부칙 8개조 등 총93개 조항으로 이뤄졌으며, 조합 활동ㆍ노동조건ㆍ인사제도 등 노조 활동 보장과 조합원들의 근무여건 개선 등을 담고 있다.

올해 초 합법노조 지위를 획득한 전국공무원노조 부평구지부는 교섭위원을 선임하고 본 교섭 상견례를 시작으로 10월 중 단체교섭에 들어갈 계획이다.

부평구지부는 “지부 임원과 조합원들이 수차례 논의해 단체교섭 요구안을 마련했고, 조합원 의견 수렴과 공청회를 거쳐 지난 10일 대의원대회에서 확정했다”고 밝혔다.

홍준표 지부장은 “이번 단체교섭을 통해 노동이 존중 받는 부평구가 되길 바란다”며 “단체교섭 과정에서 조합원들의 지혜를 모아 상호 신의성실과 대등의 원칙 아래 구와 단체교섭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평구지부는 전국공무원노조 산하 지부로 설립 신고가 여러 차례 반려돼 10년 넘게 법외노조로 활동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지난 3월 설립 등록이 이뤄져 합법노조로서 지위를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