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한국당 인천시당위원장 1년 연임
민경욱 의원, 한국당 인천시당위원장 1년 연임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09.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예한 계파 갈등 ··· 풀어야 할 과제 남겨
자유한국당 민경욱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민경욱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구을) 국회의원이 인천시당위원장을 1년 더 맡기로 했다. 한국당 인천시당은 내부 진통 끝에 민경욱 시당위원장이 연임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민경욱 의원은 시당위원장 임기 만료와 더불어 6·13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시당위원장을 사퇴했다. 민 위원장 사퇴 후 인천시당은 합의 추대를 위해 지역구 당원협의회운영위원장 의견 조율에 나섰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합의 추대가 어려워 경선으로 가닥이 잡혔다. 원내에선 3선의 윤상현(남구을) 의원과 초선의 정유섭(부평구갑)이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원외에선 강창규 부평을 당협위원장이 다시 한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내 당협 위원장들은 소모적인 경선을 피하고자 출마의 뜻을 밝힌 3명에게 수차례 합의 추대를 독려했다. 하지만 지난해 위원장 선출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계파 갈등으로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번에도 쟁점은 ‘친박(친박근혜)’계 등장이었다. 지난해 윤상현 의원 등이 나서자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친박계의 자중을 요구하며 반발했고, 중앙당이 원내 당협위원장으로 시당위원장을 선출할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하면서 내부 조율 끝에 민경욱 의원이 맡기로 했다.

이번에도 비슷한 상황이 재현됐다. 원내 윤상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누나’라고 불렀던 친박계 실세였고, 정유섭 의원은 친박계의 도움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원외 강창규 당협위원장은 이번에도 친박계가 다시 당의 전면에 나서는 것은 문제라며 반발했다.

막판까지 의견이 좁혀지지 않자 일부 의원들이 당내 분란을 잠재우기 위해 다시 제3의 인물로 민경욱 의원의 연임을 제안했고, 민 의원이 이를 수락하면서 실마리가 풀렸다.

한편, 한국당 인천시당은 운영위원회를 열어 민 의원을 시당위원장으로 추대 할 예정이다. 민 의원의 연임으로 시당위원장 선출은 일단락됐지만 이번에도 드러난 첨예한 계파 갈등 해결은 과제로 남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