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울 광역버스 중단 위기…시, 해법 못찾아
인천~서울 광역버스 중단 위기…시, 해법 못찾아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08.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 "적자 심각' '23억 긴급지원ㆍ준공영제 도입' 촉구
인천시, “둘 다 결정하기 어려운 문제…대책 논의 중”

10일 오전 인천시청 앞에 인천-서울 광역버스들이 줄 지어 서 있다. 광역버스 업체와 기사들이 운송 적자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지난 7일부터 집회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인천시청 앞에 줄지어 서있는 인천~서울 광역버스들. 광역버스 업체와 기사들이 운송적자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지난 7일부터 집회를 하고 있다.

인천 광역버스 업체들이 오는 21일부터 인천~서울 간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인천시가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업체 6개(마니교통ㆍ선진여객ㆍ신강여객ㆍ인강여객ㆍ천지교통ㆍ신동아교통)는 운송적자 때문에 더 이상 노선 운행이 어렵다며 지난 9일 시에 폐선 신고서를 제출했다. 오는 21일 첫차부터 광역버스 1000ㆍ1200ㆍ1880번 등 19개 노선의 버스 254대 운행을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업체들은 이날 운행 중단 안내문을 각 버스에 부착했다. 노선이 실제 폐지될 경우, 인천 광역버스 전체 노선(11개 업체 28개 노선, 344대 버스)의 70% 정도가 운행을 중단한다.

인천 광역버스는 2016년 12월 운송 수지 적자로 기본요금을 2500원에서 2650원으로 인상했으나, 서울지하철7호선ㆍ수인선ㆍ인천도시철도2호선 개통 등 광역교통수단 변화로 이용객이 줄었다. 2016년 1541만 1000명에서 2017년 143만 3600명으로 6.9% 감소해 운송수지가 더 악화됐다.

업체들은 지난해 총22억원의 적자를 냈고, 최저임금 인상과 버스운전사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 등으로 적자가 계속 늘어난다고 주장한다. 게다가 준공영제로 운영하는 시내버스 기사와 60만~80만원의 임금 격차가 발생해 운전기사를 채용하기도 어렵다고 토로한다.

또한 시가 지원하기로 23억원(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상승분) 긴급 지원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

시는 유정복 전 시장 시절인 지난 3월에 “운송적자로 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역버스 운송업체 재정 지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시 시가 밝힌 지원 대책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분 23억원을 지원하고, 준공영제 시행 여부는 중장기적으로 깊이 있게 논의하면서 사회적 합의점을 찾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민선7기 시정부의 예산 담당부서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23억원 지원을 광역버스 업체에만 주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또한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으로 올해에만 적자 1050억원이 예상되고 몇 년 안에 2000억원으로 불어날 것으로 예상,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도 어려운 상황이라 판단한다.

시는 오는 16일까지 업체들이 제출한 폐선 신고서에 대한 수용 또는 반려 여부를 회신해야 하지만, 현재로선 뾰족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폐선을 수용하면 새 업체를 선정해야하는 데 시간이 걸려 21일 운행 중단을 막기 어렵다. 요금 인상으로 운송적자 폭을 줄이는 방법이 있지만, 이 또한 만만하지 않은 문제다.

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액 지원이나 준공영제 시행 등은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