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ㆍ한국당의 특활비 지키기에 정의당 "적폐 인정하는 꼴"
민주당ㆍ한국당의 특활비 지키기에 정의당 "적폐 인정하는 꼴"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8.0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인천시당, 논평 내고 양당 ‘특활비 지키기’ 비판
“한국당과 합의한 홍영표, 인천 의원이란 게 부끄럽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원 특수활동비(이하 특활비)를 폐지가 아닌 영수증 처리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김응호)이 ‘적폐를 인정하는 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난 8일 국회에서 특활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홍영표ㆍ김성태 원내대표는 특활비 사용 내역을 영수증이나 증빙서류를 첨부해 사용처를 기록하는 등의 개선방안을 합의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정한 만큼 합의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정의당 인천시당은 9일 논평을 내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하며 특활비 폐지에 동참하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특활비는 안 그래도 특권을 갖고 있는 원내 교섭단체제도에 불합리한 특권을 가중하는 적폐 중 적폐다. 국민들은 각종 민생고로 허리띠를 졸라매는 실정에 거대 양당이 그 고통에 동참하지는 못할망정, 손을 맞잡고 특권을 사수하겠다고 하니 지켜보는 이들이 민망할 지경이다”라고 한 뒤 “더욱이 이번 합의를 진행한 홍영표 원내대표가 인천 국회의원이라는 게 부끄럽고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국회의원의 활동에 국민들이 모르는 쌈짓돈이 왜 필요한가. 국회의원 스스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특권계층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끝으로 “촛불혁명이 일어난 지 불과 2년도 되지 않았다. 국민의 명령에 따라 하나라도 더 바꿔야할 국회가 특권에만 혈안이 돼있으니 어떻게 신뢰를 얻을 수 있겠는가. 민주당과 한국당은 특활비 사수라는 치졸한 야합을 당장 멈추고 국민이 요구하는 대로 특활비 폐지에 동참해야한다”고 했다.

한편,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두 당의 합의에 대해 “국민들은 쌈짓돈을 없애라고 한 것이지 쌈지만 바꿔서 다시 사용하라고 하지 않았다. 갑질 특권예산 내려놓기가 그렇게 아쉬운가”라며 “정의당은 특활비 폐지 법안이 관철되게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