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울 광역버스, 8월 21일부터 운행 중단 선언
인천-서울 광역버스, 8월 21일부터 운행 중단 선언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08.0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업체, 19개 노선 폐선 신청 “경영난 심각”

9일 오전 인천시청 민원실에 인천-서울 광역버스 6개 업체가 폐선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
인천-서울 광역버스 업체 6개가 9일 오전 인천시청 민원실에 폐선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

인천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발이 되고 있는 광역버스 운행이 오는 21일부터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인천-서울 노선을 운행하는 광역버스 업체 6개(마니교통ㆍ선진여객ㆍ신강여객ㆍ인강여객ㆍ천지교통ㆍ신동아교통)가 오는 21일 첫차부터 광역버스 노선 19개의 버스 254대 운행을 중단하겠다며 폐선 신고서를 9일 오전 민원실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노선들은 국토교통부가 담당하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가 아닌, 인천에 본사를 둔 업체의 노선들이다. 1000ㆍ1400ㆍ1500ㆍ9500ㆍ1200ㆍ1800ㆍ9300ㆍ1100ㆍ1101ㆍ1601ㆍ9501ㆍ9802ㆍ9100ㆍ9200ㆍ9201ㆍ1300ㆍ1301ㆍ1302ㆍ2500번 등, 대다수가 인천과 신촌ㆍ서울역ㆍ강남을 사이를 운행하는 버스들이다.

업체들은 준공영제가 도입된 인천 시내버스나 최근 준공영제가 도입된 경기도 광역버스와 달리 인천의 광역버스는 준공영제가 도입되지 않아 버스 기사들의 노동환경이나 임금 격차가 심하고 이로 인해 기사를 구하기조차 어렵다고 호소했다.

특히, 올해 최저임금 인상과 ‘운수 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로 적자가 계속돼 더 이상 사업을 지속하기 어렵게 됐고, 이를 시에 수차례 보고하고 지원을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아 폐선을 신청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인천 광역버스 1대 당 하루 운송원가는 56만 9480원으로 조사됐지만, 운송 수입은 53만 6130원이라 6개 업체들이 지난해에만 적자 총22억원을 기록했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올해는 지난해보다 총19억 7700만원을 더 지출해야한다는 것이 업체들의 설명이다.

광역버스 업체 관계자는 “노동환경은 열악한데 준공영제가 도입된 시내버스 기사보다 100만원 정도 덜 받으면 누가 일을 하려 하겠는가”라며 “우선 시가 긴급 지원하기로 했던 자금 23억원을 빨리 지원하고 준공영제에 광역버스도 포함하는 등, 지속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긴급 지원 예산을 반영하려했으나 예산 부서에서 반려했다”며 “업체들과 논의해 운행에 차질이 없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