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목 석산개발 반대, 영종 주민대책위 재구성
삼목 석산개발 반대, 영종 주민대책위 재구성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08.0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서울항공청에 반대 의견서 전달… 시민단체ㆍ정의당도 ‘불허’ 촉구

“공사는 주거환경 파괴하는 석산개발 철회하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영종도 ‘삼목 석산’ 개발(=골재채취)을 앞두고 피해가 우려되는 현지 주민들을 중심으로 골재채취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확산 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4단계 건설사업(=제 4활주로 공사와 북측 원격계류장)에 필요한 골재를 마련하기 위해, 서울항공청에 영종하늘문화센터 뒷편에 있는 ‘삼목 석산(운서동 1827-4번지 일원)’ 280만㎡(약 84만 7000평)에 대한 개발행위와 산지점용 허가를 신청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삼목 석산에서 채취한 골재를 4단계 공사에 사용하고, 골재 채취로 평탄해진 해당 부지(280만㎡)는 3단계 물류단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제4활주로 공사를 위한 환경영향평가를 받았다며 서울지방항공청의 조속한 실시계획 인가를 바라고 있다. 하지만 운서동 공항신도시 주민들과 석산 주변 업체들은 환경영향평가를 했더라도 소음과 비산 먼지에 따른 피해가 우려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인천시 항공과와 인천경제청 영종관리과는 공사 때 발생하는 소음과 비산먼지 방지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서울항공청의 실시계획 승인 전에 주민설명회를 먼저 개최할 것을 인천공항공사에 요청했다. 그러나 인천공항공사는 ‘선 승인 후 설명회’ 입장이라 주민과 갈등하고 있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008년에도 공항 3단계 건설에 필요한 골재를 삼목 석산에서 충당하려고 했다가 영종도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다. 그리고 10년이 지나 다시 삼목 석산에서 골재를 채취하겠다고 갈등이 되풀이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가 개발예정인 삼목 석산. 공사는 석산 개발과정에서 소음과 날림먼지 등의 피해가 우려됨에도 주민들에게 내용을 공개하지 않아 반발을 사고 있다.
인천공항공사가 개발예정인 삼목 석산. 공사는 석산 개발과정에서 소음과 날림먼지 등의 피해가 우려됨에도 주민들에게 내용을 공개하지 않아 반발을 사고 있다.

인천공항공사가 인천시 관계 공무원한테만 개발 개요를 설명하고 주민들은 설명회 자료조차 받지 못한 지난 3일 영종도 주민들은 서울지방항공청에 삼목 석산 추가 파괴와 훼손에 대한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주민들은 삼목 석산 발파와 골재채취 과정에서 발생할 미세먼지와 소음 문제가 우려되고, 삼목 석산이 사라지면 공항의 소음을 막아주는 방음벽이 사라지게 돼 비행기 소음에 노출될 것을 우려했다.

영종도의 경우 주로 편서풍 영향을 받는 곳이라 삼목 석산 서남쪽에 있는 공항신도시의 경우 발파 공사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된다.

아울러 주민들은 앞선 을왕산 절취 공사 때 불소가 검출돼 파문이 컸는데, 같은 지질 대인 삼목 석산에서도 검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공항공사가 불소 검출을 진단하기 위해 올해 12월까지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는데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밀어붙인다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주민들은 석산 발파 공사와 채굴에 따른 인접한 열병합발전소와 소각장 안전 문제, 지난 2009년 조성한 선사 유적공원 훼손을 우려했다.

시민단체ㆍ정의당 인천시당, 서울항공청에 ‘불허’ 촉구

영종도 주민들은 10년 전에도 대책위를 만들어 삼목 석산 개발이 무산되게 했다. 주민들은 인천공항공사가 10년 전 교훈을 되새겨 골재채취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며 비상대책위원회 발족을 준비하고 있다.

시민단체와 정의당 또한 7일 성명을 내고 인천공항공사에 개발계획 철회를, 서울지방항공청에 실시계획 승인 불허를 각각 촉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서울항공청은 영종도 주민들의 주거환경과 건강권을 위협하는 실시 계획을 불허해야 한다. 또한 서울지방항공청이 협의를 요청한 인천시와 중구, 인천경제청은 주민들의 반대의견을 강력히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인천시당(김응호 위원장) 또한 “10년 전 주민 반대로 무산됐기 때문에 주민과 갈등은 충분히 예상된 일이었다. 그런데 개발을 앞두고 피해가 우려되는 주민들은 배제하고 공무원만 불러 설명해 갈등을 더욱 부추겼다. 인천공항공사 스스로 주민과 갈등을 자초한 꼴이 되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그런 뒤 “정의당 인천시당은 주민들의 반대의견에 동의하며, 인천공항공사가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삼목 석산 개발사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서울항공청은 실시계획 승인을 불허하고, 시와 중구청, 경제청은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의견을 서울항공청에 전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인천공항공사는 “언론 보도를 통해 주민들이 반대하고 우려하는 것을 알고 있다. 다만, 아직 공사의 공식적인 입장이 정리 안 돼 뭐라고 말하기 어렵다. 현재 인천경제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