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8월 8일 '섬의 날' 지정...섬 정책 관심
매년 8월 8일 '섬의 날' 지정...섬 정책 관심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8.0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제 1회 섬의 날 지정, 섬 발전 정책 구상중
시민단체 "말로만 계획 세우지 말고 예산 투입해야"
인천시 옹진군 자월면에 속해있는 선갑도(시사인천 자료사진)
인천시 옹진군 자월면에 속해있는 선갑도(시사인천 자료사진)

행정안전부가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내년부터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지정한다.

행안부는 도서개발촉진법이 오는 9월 시행되면, 2019년 8월 8일을 제1회 섬의 날로 지정하기로 했다.

섬의 날 지정이 확정됨에 따라 정부는 ‘범 부처 섬 발전 추진대책’을 세우고 섬 발전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섬 발전 추진대책의 주요 내용은 ▲중앙ㆍ지방 협력체계 강화 ▲섬 발전 정책기반 구축 ▲섬 발전 연구ㆍ진흥원 설립 추진 ▲총 사업비 1조 8523억원, 9개 부처의 섬 관련 사업을 포괄하는 도서종합발전계획 수립 ▲섬 가치 제고로 지속가능한 섬 조성 ▲주민참여 활성화로 살고 싶은 섬 실현 ▲여객선 준공영제 확대 등 관광 활성화로 가고 싶은 섬 구현 등이 있다.

정부의 섬 발전 계획에 발맞춰 총 168개의 섬을 갖고 있는 인천시는 섬의 날 지정과 함께 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섬 발전을 위한 정책을 구상중이다.

시 관계자는 “섬을 무분별하게 개발하는 것을 막아야 하는 반면, 주민들의 삶과 직결돼 있는 인프라는 적극 구축해야 한다. 개발과 보존에 대한 고민, 젊은 층 유입을 위한 경제, 교육 정책 등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섬 정책의 주체는 섬 주민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제3차 도서종합개발계획에 따라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4건에 모두 3088억원을 투입해 주민들의 생활 개선과 기반시설을 확충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석모도 연륙교, 덕적도~소야도 연도교, 대무의도~소무의도 다리 건설 등이다.

시 관계자는 “섬 주민들은 제한된 공간에서 자연자원과 기후와 적응해오면서 영토를 지켜온 사람들이다. 특히 서해5도는 남북이 대치하는 현장에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시는 살고 싶은 섬 조성을 위해 도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허선규 도서해양연구소 대표는 “시는 말로만 발전을 얘기하지 말고 예산을 투입해 실질적인 발전이 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섬에 가장 필요한 것은 접근성이다. 배로 이동하는 게 불편한 것도 있지만 육지에서 배를 타러 가는데도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대중교통을 확대해 연안여객터미널까지 쉽게 갈 수 있도록 하고, 인천공항 주변에 폐쇄된 항구를 리모델링해서 제2여객터미널을 만드는 방법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