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는 특고압선 매설 문제 책임지고 해결하라"
"인천시는 특고압선 매설 문제 책임지고 해결하라"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7.1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주민 50여명 인천시 규탄 집회 열어
시 "한전이 알아서 결정 할 문제" 선그어
삼산동 특고압 설치반대 대책위원회가 50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인천시청 정문앞에서 인천시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삼산동 특고압 설치반대 대책위원회가 50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인천시청 정문앞에서 인천시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삼산동 특고압 설치반대 대책위원회가 17일 인천시청 앞에서 부평구 삼산동 일대에 매설예정인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책위는 이날 50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인천시는 8m도 안 되는 깊이의 전력구 터널에 34만5000V의 특고압선 매설을 허가해 줬다. 말도 안 되는 얘기다. 시는 주민들이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이어 “이 구간에는 이미 15만4000V의 고압선이 매설 돼 있다. 이 고압선은 과거 시가 한전에 허가 해준 것인데, 지금도 주민들이 생활하고 있는 공간에 최대 30밀mG(밀리가우스)의 전자파가 발생하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에서 2~4mG의 전자파는 어린이 백혈병을 유발하는 발암물질로 보고 있는데 그보다 훨씬 더 높은 수치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고압선이 흐르는 지역에는 4500세대의 주거지역과 초등학교 등이있다. 이곳에 있는 영선초등학교는 운동장 절반가량이 전자파에 노출 돼 있는 상황인데도 시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분노했다.

아울러 “한전은 기준에 맞춰 설치했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고, 시 담당 공무원은 한전의 입장만 대변하고 있다. 시는 주민들의 편인지 한전의 편인지 입장을 명확히 하라”며 “현재 설치 된 15만 4000V의 고압선을 더 깊은 지하로 매설하고 34만 5000V의 특고압선을 우회하라”고 요구했다.

집회에 참가한 한 학부모는 “전자파는 혈액암과 백혈병뿐만 아니라 아토피 등 자가면역 질환도 유발한다”며 “경기도 분당에는 지하 80m깊이로 특고압선을 매설한다고 들었다. 인천시장이 성남시장보다 능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면 당장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 2001년도에 8미터 깊이의 전력구 터널이 개통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 터널을 지나고 있는 15만 4000V의 고압선을 더 깊은 지하로 매설하거나 추가 매설 예정인 34만 5000V의 특고압선을 우회하는 것 등은 한국전력공사에서 결정 할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닫힌 정문 사이로 대치하고 있는 주민들과 인천시청 청원경찰
닫힌 정문 사이로 대치하고 있는 주민들과 인천시청 청원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