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민관협치위원회, 9월 중 윤곽 드러난다
인천시 민관협치위원회, 9월 중 윤곽 드러난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7.1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안에 조례 제정 마칠 예정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강조한 소통과 민ㆍ관협치 행정에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10일 “오는 8월 말 진행되는 시의회 정례회에서 민ㆍ관협치 관련 부서의 조직개편(안)을 상정하고, 9월 중 본회의에 통과되면 10월중 민ㆍ관협치 담당관(가칭)을 임명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조례는 11월~12월 중 시의회 정례회에 상정 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기간동안 시민이 직접 시정에 참여할 수 있게 민ㆍ관협치 활성화 기본조례 제정을 강조했었다. 또, 자문기구가 아닌 심의ㆍ의결 권한까지 가진 민ㆍ관협치 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일자리위원회, 서해평화위원회, 도시재생위원회 등 각종 위원회를 만들어 시민들과 함께 시정을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이 만들겠다고 발표한 위원회들은 별도의 조례를 근거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큰 틀에서 민ㆍ관협치위원회가 방향을 정하고, 각 위원회들은 심도 있는 논의와 세부 계획을 만들어간다.

또,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나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위원회 등 기존에 운영되고 있던 위원회들도 역시 독립성을 보장받는다.

시 관계자는 “민ㆍ관협치위원회가 구성되면 큰 틀에서 방향을 정하고 권고사항 등을 전달할 수는 있겠지만, 다른 위원회들을 산하에 두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정책 결정 등은 각 위원회에서 결정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학계, 언론, 기업, 종교 등 모든 분야에서 참여할 수 있다.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이 강조했던 소통과 협치가 어떤 방향으로 이뤄질지, 시민들의 삶의 변화를 어떻게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