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ㆍ동구 관통도로 폐기되나
중ㆍ동구 관통도로 폐기되나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7.0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시장ㆍ구청장ㆍ시의원 약속 지켜라"
시 "아직 기존계획에서 변동 없어"
9일, 인천 중구ㆍ동구 주민들이 중ㆍ동구 관통도로 전면 폐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9일, 인천 중구ㆍ동구 주민들이 중ㆍ동구 관통도로 전면 폐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인천 배다리 지역 주민들이 9일 인천시청에서 ‘중·동구 관통도로 전면폐기’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는 현재 ▲롤러코스트 도로가 돼 본래의 기능을 발휘할 수 없음 ▲통행량 집중으로 지·정체 현상 발생과 안전사고 위험도 증가 ▲지역단절과 보행권 침해, 환경오염 ▲인천~김포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와 기능 중복 등을 이유로 관통도로를 반대하고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 기간 박남춘 인천시장, 허인환 동구청장, 남궁형 인천시의원 등이 천막농성 현장을 찾아 관통도로 폐기 주장에 힘을 실어 줬다. 당시 박남춘 선거캠프가 시민사회와 합의한 ‘6ㆍ13 지방선거 비전 정책 합의안’에도 ‘배다리마을 관통도로 대안을 모색하고 도로부지는 주민친화적인 공유지로 조성’한다는 내용이 들어가기도 했다.

대책위는 이런 약속을 했던 후보들이 큰 표차이로 당선 된 만큼 문제가 해결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인천시는 줄곧 ‘이미 1000억원 이상의 재원이 투입 됐기 때문에 폐기는 불가능 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대책위는 이날 “추가공사 비용과 공사 이후 환경오염 등 각종 주민피해를 생각하면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 올 것”이라며, “도로 부지를 주민들을 위한 녹지ㆍ문화ㆍ체육 공간으로 만든다면 전화위복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관통도로 폐기와 사람·생태 중심의 도로부지 활용을 발표한다면 지난 민선 6기 유정복 시정부와 차별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것”이라며 "도로폐기 이후 구체적인 도로 부지를 활용할 방안을 찾기 위한 민·관·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그동안 주민 약 1300명에게 받은 관통도로 반대 서명을 시에 전달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새 시장을 상대로 한 업무보고가 끝나고 나서 정확한 방향이 잡힐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ㆍ동구 관통도로 전면폐기 주민대책위원회는 ‘신흥동 삼익아파트~동국제강 도로 공사’의 1ㆍ2구간(1구간 : 동국제강~수도국산 송현터널, 2구간 : 송현터널~송림로) 우선 개통 공사를 저지하며 지난해 9월 13일부터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농성은 지난 8일자로 300일을 맞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