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용유 중학교군 통합, 주민 반발 확산
영종·용유 중학교군 통합, 주민 반발 확산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07.0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종 주민들, 반대 서명운동과 지역 곳곳 현수막 게시

지난 4일 열린 영종·용유지역 중학교군 개정’ 관련 긴급 간담회의 모습. (사진제공 영종하늘도시주민연합)
지난 4일 열린 영종·용유지역 중학교군 개정’ 관련 긴급 간담회의 모습. (사진제공 영종하늘도시주민연합)

인천시교육청이 중구 영종도와 용유도 지역 중학교군을 하나로 통합하는 것과 관련, 원거리 배정을 우려하는 주민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시교육청은 지난 4일 영종지역 학부모연대, 영종하늘도시주민연합, 영종하늘도시 아파트입주협의회 등과 ‘영종·용유지역 중학교군 개정’ 관련 긴급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학교설립기획과 학생배치팀 관계자와 교육감 정책보좌관 등 6명, 영종지역 학부모연대 관계자와 학부모 등 영종도 주민 30여명이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영종도 주민들은 시교육청이 영종·용유지역 중학교군을 하나로 통합하려는 시도를 주민들과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강력 항의했다.

시교육청은 최근 영종중학구(영종중학교), 운서중학구(공항중학교), 용유중학구(용유중학교) 등 세 개구로 나눠진 영종·용유지역 중학교군을 한 개의 단일한 중학교군으로 개편을 추진 중이다.

이 개편안이 반영되면 영종과 용유지역의 모든 초등학교 졸업생은 기존 중학구별로 나눠서 지원이 가능했던 중학교를 희망에 따라 지원할 수 있다는 게 시교육청의 설명이다.

그러나 영종 주민들은 하늘도시나 공항신도시에서 한참 떨어진 곳에 위치한 용유중의 경우 지원을 하는 학생이 없을 경우, 영종중이나 공항중 지원 학생들을 무작위 추첨으로 배정하게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시교육청 관계자들은 “현행법 상 관련 개정안 추진이 불가피하고, 주민들이 우려하는 원거리 배정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개정안 고시 전 주민들과 충분히 사전에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영종 주민들은 현재 영종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과밀학급 문제를 덮으려는 꼼수에 불가하다며 구두 약속은 법적 효력이 없어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간담회 참가 단체들은 바로 성명서를 발표했다.

참가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시교육청은 영종지역 중학교 통합학군 개정 검토안을 즉각 폐지하고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안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단체들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오는 8일까지 통합학군 개정 반대 서명을 받고 있다. 오는 10일 시교육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영종지역 곳곳에 ‘영종지역 중학교군 개정 결사 반대, 교육청은 즉각 중단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고, 국민 청원과 국민신문고 집단 민원 제기와 인천시의원들에게 집단 항의문자를 보내는 등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