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공동합의문에 서명…합의문 5시 발표
북‧미 정상, 공동합의문에 서명…합의문 5시 발표
  • 최태용 기자
  • 승인 2018.06.1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훌륭한 회담, 좋은 관계 가질 것"
김정은 "과거 덮고 새 역사,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KBS 화면 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KBS 화면 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들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35분의 단독회담, 100분의 확대회담을 통해 합의문을 채택하고 서명까지 진행했다.

서명식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아주 중요한 서명을 하게 됐다. 합의문에는 광범위한 내용이 담겼다”며 “훌륭한 회담이었다. 우린 좋은 관계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첫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역사적인 만남을 통해 지난 과거를 덮고 새 역사를 써 내려갈 전기를 마련했다”며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대하고 싶다”고도 했다.

합의문 내용은 우리 시간으로 오후 5시께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