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은 송도? '가능성 열려 있어'
2차 북미정상회담은 송도? '가능성 열려 있어'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06.1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개발' 게일(Gale) 회장,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
백악관에 ‘송도-개성-해주’ 남북경제자유구역 제안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전경.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전경.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 두 정상의 ‘세기의 담판’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남북한과 중국, 러시아, 일본은 물론 온 세계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ㆍ미 정상회담을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조용히 관심을 끄는 곳이 있다. 바로 인천 송도다.

송도는 싱가포르와 더불어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 후보로 올랐던 곳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 시 남북경제협력의 새로운 교두보로 각광 받는 곳이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미국 게일사 스탠 게일 회장이 트럼프 대통령한테 인천 송도와 강화를 북한 개성, 해주와 묶어 남북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자고 제안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는 ‘10.4선언에 인천, 해주, 개성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자고 합의했다’며, 이 서해 트라이앵글을 남북공동경제자유구역으로 묶겠다고 밝혔다.

송도가 주목을 받는 것은 무엇보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업무단지(송도 1,3공구)를 개발하고 있는 게일 회장 때문이다. 게일사는 포스코건설과 7:3 합작으로 NSIC(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를 설립해 송도를 개발하고 있다.

게일 회장 가문은 미국 내에서도 손에 꼽히는 부동산개발 가문에 속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오래된 개발업체 가문 출신으로 유명한데, 게일 회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래전부터 친하게 지내는 사이로 유명하다.

게일 회장은 또한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도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2007년 처음 만나 현재까지 교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게일 회장의 이 같은 이력과 인맥으로 송도가 북미정상회담 후보지로 부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게일 회장이 주목을 받는 계기는 지난달 24일 밤(한국 시간) 미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을 때다.

문재인 정부 입장에선 문 대통령이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귀국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터진 소식이라 당혹스러운 상황이었다.

이때 트럼프의 속내를 파악하는 데 등장한 인물이 게일 회장과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이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인 민주당 송영길(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은 인천시장을 지낼 때 게일 회장과 친분을 쌓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다음 날 송영길 의원은 게일 회장에게 전화해 백악관 소식을 물었다. 게일 회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친한 사이이기도 하지만, 게일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취소 소식을 올리기 전에 저녁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었다.

이처럼 게일 회장은 남한, 미국 사이에서 비중 있는 채널로 부각했다. 그리고 백악관이 북미 정상회담의 유력한 후보지로 송도를 언급한 배경에도 게일 회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NSIC 관계자는 “백악관이 송도를 언급한데는 게일 회장이 일정하게 역할을 하고, 송도-강화-개성-해주를 묶어 남북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 한국에 머물 때도 대북사업에 대한 투자를 수차례 언급하곤 했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또한 게일 회장이 서해안 남북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미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 제안한 것을 이미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이 북미 정상회담 후보지로 송도를 언급하기 전에, 미 트럼프 대통령은 게일 회장이 송도를 남북경제협력의 중심지역으로 구상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을 가능성이 높다.

게일 회장은 지난 2011년 6월 트럼프 대통령의 첫째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를 송도로 초청해 송도국제도시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투자를 권유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과 배경을 고려했을 때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또는 1차 북미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간 고위급회담이 송도에서 열릴 가능성은 언제든지 열려있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