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치인 친구’ 만들기와 투표
[사설] ‘정치인 친구’ 만들기와 투표
  • 시사인천
  • 승인 2018.06.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도 정치인 친구 한명 있으면 좋겠다”

지난 6일 인천의 문화예술종사자 101인이 ‘생존신고’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하면서 한 말이다. ‘생존신고’라 함은 6.13 지방선거를 맞아 ‘우리도 있다’고, ‘문화성시를 바라는 인천에서 우리도 고군분투하며 활동하고 있다’고 알린 것이고, 더불어 ‘우리의 열악한 처지와 인천의 문화예술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들어 달라’는 거였다.

‘정치인 친구’는 많은 의미를 내포한다. 1970년 전태일 열사의 ‘대학생 친구 한명 있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떠올리게 한다. 어려운 노동법을 알려주고, 노동자들을 위해 싸워줄 한명의 대학생과 열악한 환경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종사자들을 위한 문화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할 수 있는 한명의 정치인. 시대와 절실함엔 차이가 있을지언정, 상징하는 바는 둘 다 분명하다.

친구처럼 이야기를 들어주고 문제가 생기면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고민해주는, 불의와 부정에 맞서 함께 싸워주는, 아울러 정의롭고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갈 정치인, 우리는 그런 ‘정치인 친구’가 많이 생기길 바라왔다.

하지만 앉아서 바라기만 한다고 그런 ‘정치인 친구’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도 잘 안다. 그런 정치인을 뽑는 건 우리 몫이기 때문이다.

오는 13일, 인천에선 시장, 교육감, 지방의원을 합해 총167명을 뽑는다. 총167명을 뽑는데 367명이 출마했다. 누가 ‘정치인 친구’가 될 수 있을지, 고르는 게 쉽지 않다. 정당이냐 인물이냐를 놓고 갈등하기도 한다. 그 갈등은 정당으로 기울어지는 경우가 더 많다. 후보자 면면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인천의 대표적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가 낙선 대상자를 선정해 지난 4일 발표했다. 기초의원 선거를 제외한 모든 선거 후보자를 대상으로 했는데, 모두 22명이다. 선정 기준은 공직선거법 위반, 성범죄, 공직기간 중 부적절한 행위, 음주운전 등이다. 정당별 분포를 보면, 민주당 10명, 한국당 9명, 바른미래당 2명, 무소속 1명이다.

후보자 선택 기준은 각자 다를 수 있다. 그래도 ‘정치인 친구’를 원한다면 집으로 온 선거공보에 나와 있는 후보자의 정보와 정책공약을 살펴보는 노력이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정당 투표도 마찬가지다. 정당 득표율에 따라 시의원과 군ㆍ구의원 비례대표 의석이 할당된다.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나 정책을 실현할 정당을 골라 선택하면, 그 가치와 정책이 내 지지를 받은 정당 정치인의 활동으로 좀 더 빨리 실현될 수 있다. 의정 활동은 행정에 영향을 미치고, 그 행정은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정치인 친구’ 만들기는 현명한 선택과 투표에서 시작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