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정태옥 의원 정계 은퇴하고, 당은 즉각 제명해야”
유정복 “정태옥 의원 정계 은퇴하고, 당은 즉각 제명해야”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8.06.1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후보, “특단의 조치” 홍준표 대표 압박...탈당은 아냐
자유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10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태옥 국회의원의 정계 은퇴와 당의 제명을 촉구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유섭 국회의원, 홍일표 국회의원, 유정복 후보, 안상수 국회의원, 민경욱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10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태옥 국회의원의 정계 은퇴와 당의 제명을 촉구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유섭 국회의원, 홍일표 국회의원, 유정복 후보, 안상수 국회의원, 민경욱 국회의원.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살고 망하면 인천산다)’ 발언이 인천시장 선거 정국을 강타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바른미래당은 연일 공세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정태옥 국회의원의 망언으로 가장 곤욕을 치르고 있는 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태옥 의원에게 정계 은퇴를 촉구하고 당의 징계를 촉구했다.

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지난 9일 정태옥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데 이어, 이번에는 수위를 더 높여 정계 은퇴를 요구한 것이다. 아울러 윤리위원회를 소집하겠다는 당 지도부를 향해서는 제명을 요구했다.

유정복 후보는 먼저 “지난 4년 간 인천시정을 이끌어온 사람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저는 인천에서 나고 자라 늘 인천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살아왔다”며 “삶의 현장에서 땀 흘려 일하며 인천을 지켜주신 모든 시민 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런 뒤 “인천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정치인들이 함부로 인천에 대해 망언을 내뱉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정태옥 의원의 몰지각한 망언으로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은 300만 인천시민 여러분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정태옥 의원, 비겁하게 숨지 말고 인천 시민 앞에 사죄해야" 

유정복 후보는 정 의원에게 사퇴를 요구했지만 아직 아무런 응답이 없다며 사퇴와 더불어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유 후보는 “정 의원은 비겁하게 숨지 말고 자신의 망언에 대해 인천시민 앞에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죄하길 바란다”며 “이미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을 상실한 만큼 다시 한 번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 후보는 당에 정 의원의 제명과 홍준표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유 후보는 “저와 우리 300만 인천시민들은 당 차원에서 정태옥 의원을 즉각 제명처리 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한 뒤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인천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할 것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유 후보는 자신의 이 같은 요구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특단의 결심을 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여야 정치인, 출마자들 그리고 언론을 향해 “해괴한 신조어(=‘이부망천’)까지 만들어 인천을 희화하는 일이 계속돼서는 안 된다. 이러한 정략적 행태는 결과적으로 선량한 인천시민들의 자존심에 더 깊은 상처를 낼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시고 자중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정복 후보의 이날 기자회견은 전날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과 비교해 보면 당을 향한 쇄신요구 수위는 더 강해졌고, 정 의원의 망언이 민주당 박남춘 후보에 기인한다는 부분은 빠졌다.

이는 정태옥 의원의 망언이 인천시장선거에만 악재로 작용하는 게 아니라 한국당 전체에 대한 비난으로 확산 되자 더 강도 높은 쇄신을 당 지도부에 요구하고, 또 박남춘 후보에 기인한다고 했다가 되레 역풍을 맞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유 후보가 정태옥 의원의 정계 은퇴와 함께 당의 제명을 요구하며, 정 의원과 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며 강도 높게 얘기한 대목도 이를 뒷받침한다.

아울러 지난 9일에도 정태옥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중대한 결심’과 ‘특단의 조치’는 홍준표 대표를 압박해 쇄신을 요구하는 포석으로 읽힌다.

유정복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특단의 조치’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홍준표 대표 등 당 지도부에 전면적인 쇄신을 요구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탈당’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는 “선거를 사흘 앞두고 탈당하려는 것은 아니다. 지켜보면 될 것이다”라고 말을 아꼈다.

유 후보 역시 이날 기자회견 후 탈당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당의 추천을 받아 후보가 됐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한계 사항임을 이해하실 것”이라며 “탈당 문제를 거론하기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음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