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에 통일정책 전담기구 설치해야"
"인천시에 통일정책 전담기구 설치해야"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5.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인천은 평화통일시대 준비하지 못해
"전담팀 구성하고 시민사회와 협력해야"

서해 평화와 평화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인천시에 통일정책 전담기구를 설치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인천만들기네트워크는 지난 16일 시에 평화통일정책을 전담하는 기구 설치와 인력 배치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와 정의당 김응호 인천시장 후보가 발표한 평화통일 관련 정책을 환영한다”고 밝힌 뒤, ‘차기 인천시장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선도하는 인천시를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경기도는 균형조정실에 통일기반조성담당관과 DMZ정책담당관을 두고 통일정책을 펼치고 있다. 강원도는 기획조정실 균형발전과에 균형발전과 남북 교류협력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

또, 경상북도는 지난 2월 황동해지역본부(1본부 2국 7과 2사업소)를 설치해 통일시대 유라시아 진출의 전초기지와 북방경제의 중심축을 담당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울산시도 최근 남북경제 교류협력을 위한 T/F를 발족했다.

하지만 남북 접경 지역이자 하늘길과 땅길, 바다길이 모두 열려있는 인천시는 통일정책 관련 업무가 남북협력팀, 자치행정과 등으로 흩어져있다.

시민단체들은 “서해 평화와 평화도시 인천을 종합적이고 전략적으로 만들어갈 전담 행정기구를 설치하고 인력을 배치해야한다. 또, 남북 교류의 경험을 지닌 시민사회와 수평적 협력 틀을 마련해야한다”며 “우리는 남북이 합의한 서해 평화수역을 실현하고 평화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해서 추진단 형식의 T/F를 구성했다. 기존 남북 교류 사업들과 이번 정상회담 이후 새로운 사업들을 정리하는 중이고, 전문가ㆍ시민사회와 함께 할 수 있게 빠른 시일 안에 보고회를 열 계획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