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성규 전 국토부 차관, 인천 남동갑 보궐선거 '출마선언'
맹성규 전 국토부 차관, 인천 남동갑 보궐선거 '출마선언'
  • 최태용 기자
  • 승인 2018.05.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과 지방 연결고리 되겠다”
맹성규 전 국토교통부 2차장이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남동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맹성규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이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동구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맹성규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인천 남동구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과 지방의 연결고리로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개발해 실천하겠다”며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맹 전 차관은 “중앙정부 공무원으로 일하며 국정운영시스템과 권력구조를 깊게 이해할 수 있었다. 강원도 경제부지사로 일하며 지방행정도 체험했다”며 “이 과정에서 법을 제ㆍ개정할 수 있는 국회나 지방의회 역할의 중요성을 절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내가 국회의원이 된다면 구시대적 법령을 혁파하고 새로운 법령을 제정하겠다”며 “따뜻한 세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능동적으로 일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남동구갑 보궐선거는 박남춘 전 의원이 인천시장 선거에 출마하면서 치르게 됐다. 맹 전 차관은 박 전 의원의 고려대 행정학과 후배로, 지난달 초 공직을 사퇴할 때부터 출마설이 돌았다.

맹 전 차관은 자신의 선거 구호인 ‘빠르고 편리하게’를 두고 “서울에 대한 접근성, 인천의 내부적 접근성에 제약 받는 모습을 봐왔다”며 “내 경험을 살려 남동구민들에게 지금보다 좋은 시스템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 현안에 대해선 “접근성, 남동공단 주차난, 원도심 낙후 등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며 “시장과 구청장 후보 캠프와 심도 있게 논의해 앞으로 공약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맹 전 차관은 인천에서 초ㆍ중ㆍ고교를 졸업한 뒤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행정학을 공부했다. 1987년 31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 건설교통부ㆍ국토해양부에서 일하다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비서실 민정행정관을 지냈다. 이어서 14대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거쳐 문재인 정부에서 국토교통부 2차관을 지내다 지난달 사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