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장 침묵시위' 한국지엠 비정규직 15명 대기발령
'기자회견장 침묵시위' 한국지엠 비정규직 15명 대기발령
  • 최태용 기자
  • 승인 2018.05.1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협력사에 '자택 대기' 요청
노조 "노동자에 책임 전가, 계속 싸울 것"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부평비정규직지회 노조원들이 14일 부평공장 홍보관에서 열리기도 한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기자회견'이 취소되자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부평비정규직지회 노조원들이 14일 부평공장 홍보관에서 열리기도 한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기자회견'이 취소되자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방안 기자회견장에 난입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시사인천 5월 14일 보도) 대거 자택 대기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부평비정규직지회에 따르면 전날 기자회견장에서 시위를 벌인 노조 간부와 조합원 15명은 한국지엠 협력업체로부터 경고장을 받았다.

노조가 공개한 경고장에는 15일부터 ‘공장 출입금지’와 ‘대기발령’을 명령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출입금지는 15명 모두에게, 대기발령은 11명에게 해당됐다. 남은 4명은 아직 통보를 받지 못했을 뿐 조만간 자택대기 명령이 떨어질 것이라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이 같은 조치는 시위 당일인 14일 한국지엠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협력사는 경고장을 통해 “기자회견장에서 허가받지 않은 행동(피켓시위‧구호)으로 기자회견이 취소됐다”며 “한국지엠으로부터 유감표명 문서를 받았고 당사자에 대해 출입통제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당사는 현 상황을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런 일이 재발된다면 사규에 의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대기발령 이후 인사위원회를 통해 보복성 징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계속 출근해 자신들의 요구를 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호인 부평비정규직지회장은 “공장 출입은 제지 당하고 있지만 정문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며 “자택 대기명령에 불복하고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호는 기자회견이 취소된 뒤 외쳤다. 우리는 구호나 물리적 행동을 하지 않고 기자회견을 참관만 하겠다는 뜻을 당시 사측에 분명히 밝혔다”며 “기자회견 취소 이유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지엠은 14일 오전 10시 부평공장 홍보관에서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방안 통해 2019년 흑자 전환’을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다.

하지만 기자회견 시작 20분을 앞두고 비정규직 노조원 15명이 난입해 기자회견장에서 침묵시위를 벌였다.

당초 구호를 외치지 않고 참관하는 선에서 합의가 되는가 싶었지만, 한국지엠은 기자들의 속행여부에 대한 의사를 물은 뒤 돌연 태도를 바꿔 '경영진 안전'을 이유로 회견을 취소했다.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조가 공개한 경고장.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조가 공개한 경고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