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오는 18일 개막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오는 18일 개막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8.05.1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과 영화가 어우러진 영화축제
‘환대를 넘어 공존하는 삶’ 성찰
22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일대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작인 최병권 감독의 ‘복덕방’.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작인 최병권 감독의 ‘복덕방’.

지난 5년간 다양한 시도로 문화다양성을 확장했다는 평을 받은 디아스포라영화제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인천아트플랫폼 일대에서 열린다.

디아스포라영화제는 인천시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인천시영상위원회가 주관한다. 품격과 재미를 고루 갖추며 수준 높고 내실 있는 영화제로 자리 잡았다.

이번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는 개막을 알리는 사회자 선정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서 특유의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은 배우 조민수와 2007년 <SBS>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교양프로그램은 물론,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는 김환이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여기다 감성 보컬그룹 스윗소로우가 축하 공연으로 개막식의 분위기를 한층 띄울 예정이다. 스윗소로우는 영화 ‘Mr.로빈 꼬시기’와 ‘스물’ 등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참여하기도 했고, 2회 서울충무로국제영화제 객원프로그래머로 활동하기도 한 영화 마니아다.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조민수와 아나운서 김환.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된 배우 조민수와 아나운서 김환.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개막작은 ‘주거’라는 삶의 기본조건조차 확보할 수 없는 이 땅의 수많은 청년세대와 이주민의 현실, 그리고 타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의 결과를 담담하게 그려낸 최병권 감독의 ‘복덕방’이다. 최병권 감독과 배우 윤미경, 브레넌 클리브렌드가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이번 디아스포라영화제는 다양한 층위의 디아스포라를 다룬 세계 33개국 65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관객들과 함께 ‘환대의 의미’를 재조명하고, ‘환대를 넘어 공존하는 삶’을 함께 성찰하고자한다.

해외 감독들이 영화로 관객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자 직접 영화제 방문 의사를 밝혔다. 특히 칸 영화제와 베니스 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가 가장 사랑하는 감독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마하마트 살레하룬이 ‘프랑스에서의 한 철’로 영화제를 찾고, 암스테르담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상영돼 큰 화제를 모은 다큐멘터리 ‘엠파이어 오브 더스트’의 감독 브람 반 파에센이 신작 ‘이방인’의 상영 일에 맞춰 방한한다.

이뿐만 아니라, 난민 문제에 대한 사유를 확장할 수 있는 작품 ‘폴이 바다를 건널 때’의 감독 제이콥 프레우스 등이 영화제 기간에 방문해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또, 지난해 인도 최고의 영화 중 한 편으로 꼽힌 ‘바라나시’의 주인공이자 인도를 대표하는 배우 아딜 후세인도 영화제를 방문한다. 아시아 나우(Now) 섹션에서 공개될 ‘바라나시’ 상영 후 진행하는 사이토크(GV)엔 아딜 후세인과 인천시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인 임순례 영화감독이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 사무국은 “영화 상영은 물론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 안에서 디아스포라의 의미를 보다 폭 넓게 만나고 이를 향유할 수 있게 영화제를 구성했다”며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6회 디아스포라영화제는 모든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한다. 사전 참가신청이 필요한 부대 프로그램 신청은 5월 중 디아스포라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diaff.org)에서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