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융수 인천교육감 예비후보 전격 사퇴
[단독] 박융수 인천교육감 예비후보 전격 사퇴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05.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만과 착각이었다” 페이스북에 사퇴 의사 밝혀

박융수 전 인천시교육청 부교육감이 14일 오전 페이스북에 예비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융수 전 인천시교육청 부교육감이 14일 오전 페이스북에 예비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6.13 지방선거에서 인천시교육감 출마를 위해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박융수 전 인천시교육청 부교육감이 후보직을 전격 사퇴했다.

박 예비후보는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6.13 지방선거 인천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다”는 글을 남기고 예비후보를 사퇴했다.

박 예비후보는 “시민들과 학부모의 부름이 있다고 판단해 8년 남은 공직을 사퇴하고 출마를 결심했으나, 두달 동안 확인한 결과 ‘저의 오만과 착각이었다’는 것이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이어 “교육감이라는 자리에는 관심이 없었고 오로지 교육과 아이들에게만 전념하겠다고 했으나, 더 이상 인천에서 할 것도 머무를 명분도 없다는 최종적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

비리 혐의로 구속된 전임 나근형ㆍ이청연 교육감 등의 전례를 밟지 않기 위해 중도를 표방하고 공직 사퇴 후 출마를 선언한 박융수 전 부교육감은 출판기념회와 기부금·후원금 등을 모집하지 않는 ‘3+3 무(無)’ 선거운동을 해왔다.

중도를 표방한 박 부교육감의 사퇴로 진보 성향의 도성훈 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장, 보수 성향의 고승의 전 인천시교육청 기획관리국장과 최순자 전 인하대 총장에게 박 부교육감의 지지표가 고르게 분산될 것으로 예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