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벼랑 끝' 교섭 재개…잠정합의 가능여부 주목
한국지엠 노사 '벼랑 끝' 교섭 재개…잠정합의 가능여부 주목
  • 최태용 기자
  • 승인 2018.04.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관리 데드라인 20일 오후 1시 12차 교섭 돌입
한국지엠 본사가 있는 부평공장 일부 모습.<사진제공ㆍ부평구>
한국지엠 본사가 있는 부평공장 일부 모습.<사진제공ㆍ부평구>

한국지엠 노사가 20일 오후 1시 임금단체협상 교섭을 재개했다. 마지막이 될 수 있는 교섭이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인천 부평공장에서 12차 교섭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전날 진행된 교섭에서도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사측은 1000억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노조는 군산공장 고용문제와 발전방안 제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국지엠 노사는 이번 주에만 4번째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지엠(GM) 본사가 부도신청 데드라인을 20일로 정해 잠정합의라도 이뤄내기 위해서다.

노조는 임금과 성과급 삭감에 동의했지만, 사측이 요구하는 복리후생비용 추가 삭감을 받아들이지 못하겠다고 주장한다. 아울러 군산공장 노동자 고용문제 해결과 한국지엠의 향후 발전 로드맵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이날 오후 늦게 이사회를 소집해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사실상 노조 압박용으로 풀이된다.

이 자리에서 법정관리 신청이 결정되더라도 법원이 3개월 가량 회생 가능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이 기간 임단협 교섭을 진행할 수 있는데, 이때 노사가 합의하면 법정관리 신청을 철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