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좌동 화학공장 화재, 사고 대응체계 부실
가좌동 화학공장 화재, 사고 대응체계 부실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8.04.1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ㆍ환경단체 잇단 성명서 내고 비판
기초단체 화학물질 관리 조례 제정해야

13일 오전 11시47분께 인천 서구 가좌동의 이레화학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2동과 인근 도금업체 6곳을 태웠다.(사진제공 인천소방본부)
지난 13일 오전 11시 47분께 인천 서구 가좌동의 이레화학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2개 동과 인근 도금업체 6곳을 태웠다.(사진제공ㆍ인천소방본부)

지난 13일 오전 인천 서구 가좌동 이레화학공장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환경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서를 내고 화학사고 대응체계가 부실했다고 비판했다.

가톨릭환경연대ㆍ인천녹색연합ㆍ인천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15일 성명서를 내고 “이레화학공장 화재 발생 후 인근 주민들은 ‘안전에 주의하라’는 문자만을 받았을 뿐이다”라며 “이 공장은 할로겐족 폐유기 용제ㆍ폐유ㆍ알코올 등을 재활용하는 지정 폐기물 중간 업체로 위험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곳이었지만,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체계가 없다보니 제대로 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업체는 화학물질 소화 장비를 구비하고 있어야 하나, 이 업체는 일반 소화 장비만 구비하고 있었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인천에 800개가 넘는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실태조사를 진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2003년부터 2017년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화학물질 사고는 공식 집계된 것만 35건에 달한다. 잇따라 터진 화학물질 사고로 2015년 5월 ‘인천시 화학물질 관리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지만, 인천시는 관련 위원회 구성과 관리계획 수립을 미루다 올해 2월에서야 5개년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발주했다.

환경단체들은 “시는 유해화학물질 사고 발생 시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정확하고 빠른 정보 제공체계를 구축해야한다”며 “대규모 공단 전수조사와 함께 인근에 위치한 공동주택 관리사무소, 주민센터, 학교 등과 연계한 실질적인 화학사고 대응체계를 지금이라도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ㆍ화학물질감시네트워크도 같은 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환경부는 이번 사고를 화학사고로 규정하고 관련 전수 조사와 대응 조치를 마련해야한다”며 “시와 각 기초단체의 화학사고 종합 대응체계 마련도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이번 사고로 화학물질 처리공장 2곳과 인근 도금공장 등 8개 업체 공장 9곳이 전소됐으며, 전체 피해 면적이 3100㎡, 피해액이 약 23억원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사고는 단순 화재사고가 아닌 화학사고임에도 환경부와 시가 과연 화학사고로 규정하고 종합 대책을 세울지 의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이번 사고로 시커먼 연기가 집중된 동구 지역을 모니터한 결과, 주민들이 목이 따갑고 메스꺼움을 느꼈다는 피해가 여러 차례 접수됐다”며 “그럼에도 동구는 관련 사고에 대한 어떤 안내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시와 각 기초단체의 화학사고 대응체계가 부실함이 드러났다”고 했다.

아울러 “환경부와 시가 이번 사고를 화학사고로 규정하고 종합적인 조사와 대응책을 마련해야한다”며 “인천의 각 기초단체도 화학물질 관리 조례를 조속히 제정하고 관련 인력 확충과 주민 비상대응체계를 마련해야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시와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이레화학공장과 인근 공장뿐 아니라 주변에 주차된 차량과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펌프차 1대 등 차량 18대가 피해를 입었다. 시는 화재로 피해를 입은 업체들에 3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기금을 지원하고 업체 당 최대 2억원을 무이자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