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고속도로, 무능한 행정 보여 준 사례다
경인고속도로, 무능한 행정 보여 준 사례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4.1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김응호 후보, 경인고속도로 관련 간담회 진행
"통행료 폐지 위해 전국 각 지역과 중앙당 연대 하겠다"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당 위원장(인천시장 예비후보)이 10일 인천평화복지연대와 경인고속도로 관련 내용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제공ㆍ정의당 인천시당)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당 위원장(인천시장 예비후보)이 10일 인천평화복지연대와 경인고속도로 관련 내용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제공ㆍ정의당 인천시당)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당 위원장(인천시장 예비후보)이 10일 인천사회복지회관에서 인천평화복지연대와 ‘경인고속도록 일반화 사업과 통행료 무료화’ 관련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현재 추진 중에 있는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과 통행료 폐지에 대한 시민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김응호 후보의 관련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됐다.

김 후보는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가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 공약을 밝히며 대통령에 당선 됐고, 2014년 힘 있는 시장을 자임한 유정복 시장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그 이후 통행료 폐지를 위한 그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시는 작년 12월 국토부로부터 사업을 이관 받으면서 협상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 때문에 이미 일부구간이 일반 도로화 되어 고속도로 기능이 사라졌는데도 시민들은 여전히 통행료 부담을 지고 있다”며 “통행료 폐지도 이끌어 내지 못했고 일반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들어가는 비용 수백억에 대한 예산도 얻어 내지 못한 무능한 행정을 보여준 사례”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를 위해 인천시당뿐만 아니라 중앙당 차원에서 법 개정을 추진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토론회와 정책 간담회 등을 추진하겠다. 또 인천과 함께 통행료 무료화 운동을 벌이는 울산을 포함해 전국의 시민사회와 연대 활동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중앙당에 적극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인천평화복지연대 신규철 정책위원장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에 대해 중구가 고속도로 기능 유지를 주장하고, 유 시장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연장(서인천IC~인천기점) 추진 방침을 발표했다. 근데 이 사업은 민자 사업으로 추진될 것이라 통행료 부과가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또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다른 지하 고속도로에도 엄청난 통행료 부담이 예상된다. 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함에도 시민·사회적 동의 없이 졸속으로 추진하는 것은 잘못된 행정”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