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마지막 벚꽃 강화에서 즐기세요
올해의 마지막 벚꽃 강화에서 즐기세요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4.1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 고려궁지~북문까지 이어진 벚꽃터널
14일부터 23일까지 야간개장
강화 고려궁지에서 북문으로 이어진 벚꽃길 (사진제공ㆍ강화군)
강화 고려궁지에서 북문으로 이어진 벚꽃길 (사진제공ㆍ강화군)

강화군 고려궁지에서 북문까지 이어진 벚꽃 터널이 오는 14일부터 23일까지 야간개장한다.

강화산성 북문에서 절정을 이루는 벚꽃들은 30년 이상 된 왕벚· 산벚나무가 주를 이루고 있고, 고려궁지의 고풍스러운 담과 만개한 벚꽃이 조명과 어우러져 관광객의 발걸음을 재촉한다.

최북단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상 올해의 마지막 벚꽃 관람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화 북문 벚꽃길은 고려궁지 정문에서부터 북문까지 약 700m구간에 역사적 자취와 함께 벚꽃나무들이 양쪽으로 빼곡히 자리하고 있어 벚꽃터널을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벚꽃길 초입에는 근세 격동의 세월을 품고 있는 대한성공회 강화성당이 있다. 광무4년(1900년) 건립됐으며, 전통적인 조선 한옥 구조물에 서양의 기독교식 건축양식을 수용해 지은 것으로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강화성당을 지나면 고려의 천도지인 고려궁지가 자리하고 있다. 여느 궁궐의 담처럼 한가롭고 단출한 담을 지나면 항몽항쟁의 중심인 고려궁궐터가 나온다. 또 이방청·외규장각·강화부종 등을 볼 수 있다. 

강화군 관계자는 “이번 벚꽃행사는 고려산 진달래 축제와 동시에 열리는 관계로 혼잡이 예상된다”며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14일부터 북문길 차량통행을 전면 제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