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선 파열음' 여전…"무소속 출마 검토"
한국당 '경선 파열음' 여전…"무소속 출마 검토"
  • 최태용 기자
  • 승인 2018.04.1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 받는 구청장 경선 대상에 포함
일부 후보 반발 "공관위 결정 인정 못해"

자유한국당의 공천 파열음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인천의 이의제기 일부를 수용해 경선 후보를 조정했지만, 조정 대상에서 제외된 선거구 후보들은 무소속 출마까지 고려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 공관위는 지난 9일 발표한 19개 선거구의 경선룰을 정하고 경선 후보자 등록을 받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공관위는 앞선 6일 1차 발표에서 ▲부평구청장 ▲중구가 ▲남구나 ▲남동라 ▲계양다 선거구가 추가됐다.

또 남동구청장과 부평구청장 경선에 다소 변화를 줬다.

남동구청장 경선은 강석봉‧김지호 예비후보를 경선 대상에 포함시켰고, 전략공천이 거론되던 부평구청장 후보는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일부 후보들이 제기한 문제를 수용한 결과다.

반면 동구청장‧남구청장 선거는 기존 방침대로 경선을 치르기로 해 일부 예비후보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인천 동구청장 경선에 나선 이환섭‧이정옥 예비후보는 현직인 이흥수 구청장을 경선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는 이 구청장은 당규상 당원권이 중지되기 때문에 공직선거에 나설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이정옥 후보는 “법원에서 이흥수 구청장의 재판을 선거 전에 끝내겠다고 했다. 1심에서 유죄가 나오면 그제야 후보를 교체하겠다는 생각인가”라며 “이 구청장이 포함된 경선은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이흥수 구청장은 아들 채용을 대가로 특정 청소업체에 편의를 봐준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원내(국회의원) 당협위원장들의 대리전 양상으로 흐른 남구청장 경선은 결국 최백규 후보가 대상에서 제외됐다.

최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박우섭 현 구청장에게 600여표 차로 석패한 뒤 4년을 절치부심했다.

최백규 후보는 “공관위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공관위 결정과 관련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무소속 출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