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지뢰 방치 3년째...사고 위험 도사려
[단독] 지뢰 방치 3년째...사고 위험 도사려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8.04.0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령도에 2015년 발견된 대인 지뢰 3발 그대로 있어
군 "바로 조치 하겠다"
백령도 지뢰 매설 지역
백령도 지뢰 매설 지역을 알리는 군 입간판. 안에는 발견 일과 해당 지뢰가 어디에 매설돼 있는지 사진에 점선으로 표시돼 있다.

인천 옹진군 백령도 사항포구에서 3년 전 발견된 대인지뢰 3발이 그대로 방치돼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현재 백령도 사항포구 후방 언덕에는 ‘2015년 6월 9일 포구 후방 언덕에서 대인지뢰 3발을 발견하였으며, 이 지역은 지뢰가 매설되어 있는 지역으로 절대 출입을 금지합니다’라는 입간판이 설치돼있다. 지뢰를 발견한 군당국에서 설치한 것이다. 언저리에는 민간인 출입을 막는 철조망도 둘러져 있다.

백령도에서 발견 된 대인지뢰. 육안으로 보기에도 식별이 가능 할 정도로 드러나 있다.
백령도에서 발견된 대인지뢰. 육안으로 보기에도 식별이 가능할 정도로 지뢰가 드러나 있다.

그러나 지뢰가 발견된 지 3년가까이 아무런 조치 없이 그대로 방치돼있다.

지뢰는 80% 이상 지상에 드러난 상태여서 육안으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면 금방이라도 2m 이격 거리에 불과한 아래 해안가로 굴러 떨어질 것 같은 아슬아슬한 모습이다.

사항포구는 어민들이 조업을 하는 장소로 왕래가 빈번한 데다, 주변은 까나리 액젓을 담그는 작업을 위해 많은 주민들이 이용하는 장소다.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태로운 상황이다.

백령도 주민 A씨는 “군에 신고한 지 몇 년이 지났는데도 지뢰를 제거할 생각을 안 한다. 예전에는 인근에서 나물을 캐던 주민이 발목지뢰를 밟아 다리를 절단하는 일도 있었다”고 불안해 했다.

해당 지역을 담당하는 해병대 관계자는 “이번에 제보를 받은 게 처음이다. 현장 확인 후 곧바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해당 지뢰는 1970년대 박정희 대통령 재임 시 북한군의 침입을 막기 위해 매설된 것으로 추측된다.